일박이일 여행 (5)

저녁을 먹고 들어와 또 좀 쉬다가 다시 온천욕을 하러 나섰다. 

아직 마르지 않은 수영복을 다시 입고 추운 밖으로 나서려니 몸이 저절로 덜덜 떨렸지만 용감하게 출발. 
이번에는 요령을 좀 내서 일단 뜨거운 탕에서 체온을 높인 후 야외풀로 들어갔다. 


밤의 온천풀의 모습. 뒷쪽 네모로 보이는 곳은 좀 깊어서 수영을 할 수 있게 되어있고
가운데가 아이들과 함께 놀 수 있는 곳. 오른편으로 어른 전용 작은 풀이 하나 더 있다. 
10시 이후엔 아이들이 없어서 텅빈 풀에 앉아있었는데, 
수면 위로 약간 김이 피어오르면서 몸은 따뜻하고 얼굴은 차가운 느낌이 참 좋았다. 
마침 맑은 날이라 하늘에 별이 가득해서 색다른 재미가 있었다. 
카시오페이아며 북두칠성, 참 오랜만에 한참동안 쳐다보고 있었다. (그래서 고개아파 죽을 뻔;;)

밝을 때 보면 이런 모습. 뒤의 초록 지붕 건물이 실내 풀이 있는 곳. 
사람들이 많이 가는 리조트라 규모가 클 줄 알았는데 역시 캐나다는 소박하다니까. 
(뭐 기대도 안 했지만, 한국에 있는 무슨 무슨 스파들의 다양한 럭셔리탕 이런거 당연히 없다.)

다음날 아침엔 일찍 일어나 온천에 한번 더 들어갔다 나와서 돌아갈 준비를 하고 패키지에 포함된 아침을 먹었다. 
(시리얼, 빵, 계란, 소시지, 베이컨 등의 전형적인 서양식 아침) 
겨울 주중엔 여름이나 주말에 비해 절반 정도의 가격으로 패키지를 판매한다. 

출발하기 전에 과일로 아침을 대신하고 있는 딸기여사. 
우리 노는 동안 똥꼬스키 한번 신나게 타준 거 빼고는 아주 착하게 잘 놀아주었음. 

“더 주세요-” 
“없다.” 

이렇게 일박이일의 짧은 휴가가 끝나고 일상으로 복귀. 목욕하고 갔더니 노골노골한데다 하루 쉬었더니 업무도 꽤 바빠서 며칠간 저녁마다 뻗었음. 다시 주말이 와서 천만다행. 그치만 아주 재미있었던 일박이일이었다. 


10 thoughts on “일박이일 여행 (5)

  1. 폴리맘

    엄마 아빠 스파하는 동안 딸기여사님은 똥꼬스키를 타신건감유..;;;;; ㅠ.ㅠ (니 응꼬는 엄마꺼란 말이다!! 감히 어딜!)
    짧은 휴식이었지만 쉬고 오셔서 즐거우셨겠어요~ 서울도 연휴동안 푸근해서 좋았었다능..
    겨울의 노천탕이라~~~ 넘 멋져욧!!! 크~~~!!

    Reply
  2. APPLE

    알차게 일박이일여행 했구나~~많이 부럽삼!
    나도 온천으로 이제 한번 가보고 싶어져.. 딸기맘따라서^^

    Reply
  3. 트니맘

    우와 딸기와 함께한 온천여행!부러워요.^^
    노천탕 캬~~ 따뜻,노곤하면서 머리는 차갑고 생각만해도 좋아요.
    얼마전 드라이브갔다가 온천호텔?을 보면서 일단 우리 들이대볼까?
    아마도 안받아주겠지?이런 대화를 나누다 괜히 둘이 열받아서 씩씩대다 온 기억이.ㅎㅎ
    아침을 우아하게 과일로 냠냠해주시는 딸기씨!착해착해~~ 트니는 꼭 아빠있어야 과일 조금
    먹어요.왜냐면 지가 먹기 싫어도 아빠가 뺏어먹을까봐.ㅎㅎㅎ

    Reply
  4. 바람

    안그래도 탕에 계신동안 딸기여사는 모했을까..혹시 같이? 막 이랬는데 방에서 똥꼬스키를 타셨군요.ㅋㅋ
    일본엔 개도 같이 갈 수 있는 온천탕도 있던데 우쨌든 딸기네처럼 저렇게 함께 할 수만 있어도 완전 부럽네요.
    별을보며 온천욕~~ 진짜 좋으셨겠다능.

    Reply
  5. 금봉네

    아주 알찬 일박이일이었네요~
    내 기억에 온천물은 아니고 부산 롯데호텔 크리스마스 패키지에 뜨신물 야외수영장 이용이 포함되어 있어서 겨울에 뜨신 야외수영을 즐긴 적이 있었는데, 함께했던 멤버가 초딩 아들이어서 그런지 별 재미는 없었음!!! (심지어 울 아들은 지금 그거 잘 기억도 못함… ㅡㅡ;;)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