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빴던 한 주

식구 하나 늘었다고 지난 한 주는 정말 눈 깜짝할 새에 지나간 것 같다. 식사도 (항상 그렇지만) 손쉽게 만들 수 있는 것을 주로 먹었다. 

어느 날의 점심 도시락. 집에 있는 것이 지난 햄이랑 치즈 뿐이라 그것만 넣고 후다닥 말았음.

비트 피클 국물로 초밥을 만들었더니 색이 곱다.

어느 날 저녁, 간만에 생선요리.

전에 광어에 올리브유와 감자를 넣어 오븐에 구운 요리를 한 적이 있는데 K씨가 갈치와 마늘로 응용을 했음.

주로 산 반찬들이지만 밥과 함께 근사한 도시락이 되었음. 은박지 구분은 K씨의 아이디어 ㅋㅋ

.

.

.

딸기는 요즘 매일 잠깐씩 반신욕 중. 

방광염 증세가 있었을 땐 티트리 오일을 몇방울 떨구고 그 후엔 페퍼민트차 마신 후 티백 모아서 우린 물이나 페퍼민트 오일 떨군 물에. 피부 가려움에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

.

.

.

우리도 딸기 못지않은 식탐대마왕. 

밥 내놓으라 행패 중.

옆모습이 매력적인 그녀.

어느 볕좋은 날. 직장에 나간 동안은 둘이 주로 이러고 있는 듯.

오늘은 휴일이라 하루종일 이 자세로 TV도 보고 책도 읽고.

딸기가 샘이 많아 우리가 있으니 자기가 무릎을 차지하겠다고 꼭 붙어있는다. (평상시엔 혼자 잘 잠시롱..)

이러고 있으니 사이가 참 좋아보이지만 우연히 자다보니 이렇게 된 것이고 사실은 서로 소 닭보듯 했음.

내가 일어서면 혹시 먹을 거 줄라나 둘이 동시에 벌떡.
.
.
.

우리가 있는 동안 재미는 있었는데 감당 못하게 빠지는 털 때문에 청소하고 빨래하느라 너무 힘들었다. 다음에 또 봐주는 건 솔직히 자신없음 ㅠㅠ
우리는 몇시간 더 있다가 자기 집에 돌아갈 예정입니다.

10 thoughts on “바빴던 한 주

  1. 바람

    ㅋㅋㅋㅋㅋ 단모종 우수수 털빠짐을 잠시 느끼셨꾼요~!
    딸기랑 소닭보듯? ㅎㅎㅎㅎ
    비빙이랑 짱이도 좀 그러더라능.
    김밥을 초밥만들어 저래 간단한 속 넣어 만들어두 갠춘하겠네요.
    저도 응용해봐야겠삼.
    긍데 터맘이 일전에 충무김밥 만든 거 볼때도 넘 맛나보여서 해보리라했는데
    오징어도 좀 무습고 귀차니즘으로 아직이라능..ㅋㅋ;

    Reply
    1. 딸기맘

      딸기랑 소 닭보듯 ㅎㅎ 둘이 약간 경쟁모드긴 했어요. 우리도 자기네 집에선 대장이라.. ㅎㅎ
      오징어 무스운 바람님 ㅋㅋㅋ 손질 오징어는 안 파는겨요? ㅎㅎ

      Reply
  2. 폴리맘

    ㅋㅋㅋㅋ무시무시한 단모종의 털공격 ㅎㅎㅎㅎㅎㅎ
    서로 등은 돌리고 있으나 붙어서 자고 있는 모습이 넘넘 사이좋아 보인다능 ㅋㅋ
    딸맘님네 올만에 와보니(컴바꿨더만 즐겨찾기가 마구 사라지고 엉망이 되서 이제 와 봄) 딸기포스팅이 많아 기쁜 1인.

    Reply
    1. 딸기맘

      붙어서 자는 모습은 보기 좋긴 하죠? 가끔씩 불안한 분위기 (딸기가 제 무릎을 떠나질 않더라구요.. 으릉거리기도 하고..) 연출하면 식은땀;;

      Reply
  3. 트니맘

    아 김밥 색이 넘 고와요. 저도 언제 김밥 쌀일 있음 따라해봐야겠어요.ㅋㅋ
    전 첨으로 깍두기 도전해봤는데 맛이 생각보다 훨 좋아 마구 뿌듯해하고 있는중.ㅋㅋㅋ
    우리는 잘 갔나요? 감당못하게 빠지는 털이라니 ㄷㄷㄷㄷㄷ 고생 많으셨어요.^^
    딸기가 샘쟁이ㅋㅋㅋㅋㅋ 혼자키울땐 모르다가 다른애가 있으면 안하던짓을 하는
    모습을 발견하면 신기하고 웃기고 그렇죠?ㅎㅎ
    딸기맘님 사진들은 느낌이 넘 좋아요.뭔가 이국적이고(외국사시니 당연할걸.ㅋㅋ)

    Reply
    1. 딸기맘

      아 터맘님이 신의 손이 되시려나 ㅎㅎ 깍두기 맛있겠네요. 저희집은 언젠가부터 김치 사다가 찌개나 끓여먹고 있는 중;;
      여기가 이국이긴 하죠 ㅋㅋㅋ

      Reply
  4. 금봉네

    털 안 빠지는 얘만 보셨으니 깜놀 하셨구만요~ ㅎㅎ
    뽐이도 그닥 많이 빠지는 타입은 아닌데도 시추에 비하면 엄청 빠지는 지라 첨엔 적응기가 필요했었다는~ ^^;;
    우연히 자다가라도 저런 장면이 연출된다는 것은 얘들이 서로에 대해 별 생각이(적어도 반감은) 없다는 뜻이겠지요…
    울 집 얘들은 옆에서 뭐만 푸시럭거려도 후다닥 깨시는 지라 절대로 불가능한 장면이랍니다… ㅡㅡ;;

    Reply
    1. 딸기맘

      글게 맨날 요키 시추 이런 애들만 보다가 완전 깜놀 ㅎㅎㅎ
      서로 만난지 오래되서 반감은 없어요. 그냥 무릎 경쟁 (것도 딸기 혼자 하는 듯?) 가끔.. 싸우면 딸기가 맞을테니 저는 조마조마..;;

      Reply
  5. 양지꽃

    아우! 죠 흑단이 데려온거야? 너무 이쁘다!
    깜짝 놀랐어.
    나도 강아지 데리고 오고 싶은데, 미나리가 나같은 인간은 강아지 키우면 안된다고… ㅜㅠ
    머가 나같은 인간이야!
    남편도 잘 키우고 있건만!

    Reply
    1. 딸기맘

      너무 이쁘지? ㅎㅎ (근데 털빠짐 장난 아니데이~)
      스탈님은 캡 잘 키울 것 같은데? 워낙 바지런해서 ㅎㅎ 미나리님 멍멍이들 더 좋아하시는 거 아니었어?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