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rtland 여행 – day 4, part 2

K씨 발가락도 아픈데다 별다른 계획도 없는 날이라 집 가까운 곳에 마실가기로. 그래도 미국에 왔으니 남미쪽 음식을 먹어보기로 한다.


미국에 갔더니 오레건이건 워싱턴이건 온 사방에서 스페인어가 들린다. 웬만한 패스트푸드점 점원들은 거의 멕시칸들인 것 같았으며, 전철에서도 영어와 스페인어 두가지로 방송을 한다. 영어와 불어가 공용어인 캐나다의 도시 밴쿠버도 불어로 방송을 하지는 않건만.. (퀘벡엔 영어로 방송을 할까? 갑자기 궁금.) 거리에서도 멕시칸 음식점이 한 블록에도 몇개씩이나 있다. 미국 음식엔 흥미가 없는지라 – 햄버거? – 멕시칸을 먹어볼까 하다가 페루 음식점이 있기에 호기심에 가보기로 했다.





닭굽는 시설. 닭을 양념해서 구운 것이 주 메뉴인 듯.


우리가 간 때는 오후 2시가 넘어서 손님이 거의 없었다.




가게 안에는 계속 이런 음악이 흘렀다;;


오른쪽에 돌아가고 있는 옛날 슬러시통!





자주색 옥수수로 만든 음료가 있다길래 호기심을 억누르지 못하고 주문.


달달하다. 옥수수차 냄새도 좀 나고.





저 통에 있던 것이 옥수수 음료였다.





이름은 치챠모라다.





K씨는 잉카콜라를 주문. 페루 국민음료라고. K씨 표현에 의하면 써니텐 맛.


내 기억속 써니텐은 오렌지맛 뿐이라.. 이건 좀더 게토레이스러움.





일단 yucca (mandioca)로 만든 애피타이저를 시켜보았다.


감자보다는 고소한데 고구마처럼 단맛은 없고 담백함. 치즈 소스와 잘 어울렸다. 근데 저 계란은 도대체;;;





열심히 설명해주시며 갖다준 소스 세가지.


초록은 할라피뇨, 노랑은 레몬(..이었나?), 빨강은 칠리 핫소스.





꾹 짜면 대강 이런 그림.





K씨가 주문한 밀라네사. 치킨까스.





내가 주문한 점심 특선 – 닭구이와 콩/밥.


전체적으로 간이 좀 밍밍한 느낌… 그래서 소스를 많이 준 거였나?


흥미로운 경험이긴 했음. 그리고 너무너무 친절했다.





이제는 따라다니기가 피곤한 딸기여사.





zzz…


.


.


.




저녁때는 일찍 들어와 쉬었다. 점심을 늦게 또 거하게 (저 거대한 닭다리;;) 먹어서 저녁은 대강 군것질로 때운다.





이 상표는 오레건의 유명한 치즈 공장 (관광코스로도 많이 간단다) 건데 수퍼에서 사다가 와인과 함께 먹어보았다. 꽤 괜찮았음. 아직도 남아서 딸기랑 조금씩 나눠먹는 중. (딸기는 이 치즈만 보면 불에라도 뛰어들 기세..;;)




8 thoughts on “Portland 여행 – day 4, part 2

  1. 바람

    에피타이저 달걀..^^;
    스폰지밥 뭐 그런 만화처럼 뵈기두하구..ㅎㅎ;;;;;;;;;;;;;;
    딸기여사는 마이 피곤하신지 식사중임에도 주무시느라 정신없군요.ㅋㅋㅋ
    치즈가 두툼하니 싸이즈도 맘에들구 맛나보여용.추르르릅~~!
    왠지 배가 솔솔 고파온다능..ㅋ

    Reply
    1. 딸기맘

      잉카 원주민들은 이렇게 먹었을까 잠시 생각하게 하는 세팅이었어요 ㅎㅎㅎ
      저 치즈 콤콤하니 조금씩 집어먹기 좋았어요. 체다치즈도 종류가 하도 많아서 뭐가 뭔지..

      Reply
  2. 폴리맘

    ㅋㅋ조 달걀 눈이…..ㅋㅋㅋㅋㅋㅋㅋ;;
    페루음식은 뭔가 칼라감이 살아있는 음식인듯 ㅋㅋ 알록달록 ㅋㅋㅋ
    맛난 음식먹는데 눈이 안떨어지는 딸기여사 우얄꼬~~ㅎㅎㅎ 홈그라운드가 아니라서 더 피곤한가?
    그래도 치즈먹을땐 눈이 번쩍 떠지겠지 ㅋㅋㅋㅋㅋ

    Reply
    1. 딸기맘

      매일 집보면서 퍼자다가 저렇게 매일 뭔 껀수가 있던 적이 없어서 피곤해한 것이 아니었나 싶은데.. 집에 와서도 며칠은 수척해보이더라구요;;

      Reply
  3. 트니맘

    오 페루음식 저도 먹어보고 싶네요.
    음악도 좋고. ^^
    저 슬러시통 한국은 초등학교 앞같은데 지나가다보면 쏠쏠찮게 보이는데.ㅋㅋ
    딸기여사님 진짜 피곤하셨나봐요. 피곤이 막 느껴지는 얼굴.^^

    Reply
    1. 딸기맘

      음악 좋아요? ㅎㅎ 토속적이죠?
      슬러시통에서 따라주는 거 보고 사실 배아픈 건 아닐까 살짝 걱정이 되더라구요. 넘 오랜만에 보는 거라 ㅋㅋ

      Reply
  4. 금봉네

    흠…난 현지인이 안내한 관광을 했는데, 왜 이런 코스는 구경도 못했단 말인가…
    이뇬한테 전화해봐야지! ㅡㅡ

    Reply
    1. 딸기맘

      아 저 동네는 포틀랜드 시내에서 꽤 떨어진 곳이예요. 저희 숙소쪽이라.. 글구 꼭 가봤어야 할만한 맛도 아니었으니 고정하시옵소서 ㅎㅎ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