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rtland 여행 – day 5, part 1

다섯째 날은  주말이라 시내의 유명하다는 토요마켓에 가보기로 했다. (이름은 Portland Saturday Market이지만 일요일도 연다고.) 마침 날씨가 매우 좋았다. 거의 최초로 완벽하게 맑은 날이었던 듯. 이전까지는 계속 하루에도 비와 약간의 햇빛, 그리고 우박까지, 정말 변화무쌍하게 바뀌는 날씨였음. 기분은 좋았지만 많이 걸으려니 K씨의 다친 발가락이 걱정.

정보를 더 찾아보고 약을 Hypericum Perforatum 30C로 바꾼다. 신경이 많이 모여있는 손가락이나 발가락이 찧었을 때나 눈 주변 검은 멍이 들었을 때 쓰는 약이라고. 이번에도 먹자마자 욱신욱신하다고 하니 동종약 체질인가. 빠른 회복에 도움이 되길 바라면서 하루 두 세번씩 먹기로 한다. 덧나는 것도 막아준다는데.. 나름 연구를 해서 휴지심을 잘라 동그랗게 말아서 발가락을 보호하고 다니니 좀 낫단다.. ㅋㅋ

이 날은 차로 시내에 나가기로. 주말엔 주차를 저렴하게 할 수 있다고 한다. 중간에 길을 잠시 잘못 들긴 했지만 어쨌건 토요마켓이 열리는 공원과 가까운 곳에 주차를 하고 마켓으로 걸어가본다.

가득 열린 노점들. 이 블록엔 공산품 매대들이 자리잡고 있다.

역시 먹는 장사가 반이다..

그리고 찻길 건너 이 블록은 수공품 매대들이라고.

역시나 여기도 먹는 장사가 반. K씨는 하와이안 음식에 호기심을 느끼고 아점을 이것으로 결정.

결과는 평범한 볶음국수 + 파인애플이었다.. ㅋㅋ 나는 채식 브리또를 먹었다. 둘다 그럭저럭 무난한 맛.

토요마켓이 열리는 Willamette 강가의 공원. 오랜만에 날씨가 좋아 사람들이 북적북적.

계단에 앉아 밥을 먹는다.


밴쿠버나 여기나 햇빛보기 참 힘든 동네라.. 귀한 햇빛 있을 때 쫙쫙 흡수해야 함.

.

.

.

밥을 먹고 시장구경. 공산품 매대는 뭐 볼 것 없고.. 수공품 구경이 재미있었다.

사진을 주면 조각을 만들어준다. 닮았는지는..? ㅎㅎ

눈이 까맣고 커서 왠지 귀여운 외계인 장식품.

가장 마음에 들었던 가게. 헌 접시나 컵을 이용 새 모이주는 그릇으로 탈바꿈.

우리 아파트에서 새 모이주는 걸 금지하지만 않았더라도 샀을텐데.

결국 산 건 하나도 없었지만 그래도 재미있었다.

2일차에 왔을 때는 아무 계획없이 와서 많이 다니지 못했기에 발걸음을 옮겨 시내 구경을 좀더 해보기로.


8 thoughts on “Portland 여행 – day 5, part 1

  1. 바람

    저렇게 길쭉하게 사진연결하는거 뭐라드라..
    흠…
    파노라마였나요? (디지털치매증세..ㅋ)
    저런 벼룩시장스런데 구경하는거 참 잼나죠잉~ ㅋㅋ
    케이님은 발꾸락 다치셔설 참 모처럼 여행에 고생이 많으셨네요.
    그래두 꿋꿋하게 투덜이로 변신 안하구 잘 다니셔서 참 착하세요.(?) ㅎㅎㅎ

    Reply
  2. 트니맘

    역시 외쿡도 시장은 먹는 장사가 반이군요.ㅋㅋㅋ
    수공품 구경 진짜 잼있으셨겠다는.^^

    Reply
    1. 딸기맘

      그래도 지름질 안 해서 다행이예요. 미리 본 글에서 여기 가면 평생 안 쓸 물건을 사대고 있는 스스로를 발견하게 될 거란 걸 읽어서 조심 좀 했삼 ㅎㅎ

      Reply
  3. 폴리맘

    이것저것 구경하느라 잼나셨겠다능 ㅎㅎㅎㅎ (사는것 없어도 구경만으로도 즐거운~)
    그나저나 k님 발꼬락 우째요;;;;; (나쁜 사다리!!) 그래도 동종약이 있어서 얼마나 다행인지…

    Reply
  4. 금봉네

    우하하하 갑자기 아픈 기억이… ㅡㅡ
    토요 마켓 구경가자고 나섰다가 12월부터 3월까지인가는 안 연다고해서 그나마도 구경 못하고… (내가 12월에 갔었걸랑요…)
    일주일 내내 비만 구경하다 오는 바람에 저런 햇빛도 첨 봐요… ^^;;

    Reply
    1. 딸기맘

      아.. 겨울에 가셨군요.. 저 동네가 겨울 내내 비오는 걸로 유명하죠 ㅋㅋ 다른 동네 사람들이 저 동네 사람들 발에 물갈퀴 있을 거라고 놀린대나 어쩐대나.. ㅎㅎ 트와일라잇 배경도 그래서 저쪽이잖아요.. 해가 안 나서 뱀파이어들 살 만한 조건이라고 ㅎㅎ
      (참고로 저희 사는 데랑 날씨가 거의 같습니다 ㅠㅠ)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