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일 마지막날

내일부터 다시 출근. 꽤 길었던 휴일이 지나고 다시 기지개를 펼 시간이다. 내일부터 딸기도 또 집 보면서 혼자서 기다려야 하네.. ㅠㅠ


어제는 끝나가는 휴일을 아쉬워하면서 김밥을 만들었다.

시금치를 무치고, 계란을 부치고, 우엉을 조리고, 당근을 볶고. 재료들을 식탁에 다 늘어놓은 후 각자 김에 밥을 얹어 돌돌 말아 먹는다.

우왕 맛있어!

우엉 채칼을 새로 마련해서 우엉 손질이 손쉬웠다. 채칼 없었음 준비가 한시간은 더 걸렸을 듯?

우엉 무척 좋아하는데 귀찮아서 잘 못 해 먹었는데 앞으로는 자주 해먹어야지.

.

.

.

김밥의 단점은 돌돌 싸먹다 보면 넘 많이 먹게 된다는 거. 먹고 동네 한바퀴 돌았는데도 배가 불러서 2시까지 기다렸다 자러갔다. 그래서.. 오늘은 늦잠을 자고 일어나 콩나물을 잔뜩 넣어 끓인 라면을 아침으로 먹었다. 몸에 좋은 생라면이라고 하는데 진짜..? 라면을 먹으면 속이 부대껴서 자주 먹지 않는데 (요즘은 한 두세달에 한번 먹는 듯?) 웬지 속이 편한 것도 같다.

그리고 두부, 아몬드, 잣, 건포도, 크랜베리 등을 잔뜩 넣고 카레가루로 맛을 낸 볶음밥을 휘리릭 만들어 K씨 도시락을 싸주고.

.

.

.

오늘은 꼭 마쳐야하는 프로젝트가 있어 K씨 출근하자 마자 부지런히 준비. 전부터 해야지 생각했는데 널럴할 줄 알았던 연말휴일이 바쁘게 후다닥 지나가는 바람에 마지막날에야 부랴부랴..

준비물 늘어놓고, 벽난로 켜고, 가습기 틀어놓고…

제일 중요한? 차와 간식.

이번 휴일 동안 놀러왔던 친구들이 초콜릿이며 디저트류를 많이 가져와서 냉동실에 넣어두고 조금씩 꺼내 야금야금 먹고 있다.

신기하게도 저 주지 않을 음식 종류들은 기가 막히게 알고 신경도 안 쓰고 자고있는 딸기여사.

만일 과일이었음 난리였을텐데.. 똑똑해. (불출산 등반 중)

준비물은 딸기 잠옷, 내 수면양말, 그리고 똑딱 단추

잠옷과 양말에 각각 촘촘히 단추를 달아서..

입혀보자~

편하신가요 여사님?

요거 입구 제발 응꼬스키 좀 타지마.. 응?


그 동안은 저 수면양말을 기저귀처럼 감싼 후 팬티를 입혀주었는데 팬티 고무줄에 배가 너무 조이는 게 아닐까 싶어 걱정이었다. 그렇잖아도 요즘 장이 민감해진 거 같은데.

단추는 그럭저럭 잘 맞춰진 것 같은데. 딸기야 내일 저거 입구 편하게 있어야 해?

.

.

.

뭐 대단한 거라고 두시간은 붙들고 있었던 듯.

폴맘님이면 이런 거 5분이면 끝냈을텐데;;

암튼 후련해! ^^

(꼭 효과가 있기를.. )

6 thoughts on “휴일 마지막날

  1. 바람

    오홍..김밥재료를 늘어놓고 각자 싸서먹자~ 이것도 나름 괜찮네요.^^
    (글허나 역시 레어하게 필받은날외엔 싸먹기보다 사먹자~주의)
    딸기여사님~ 부디 옴마정성 생각해설 궁디스키는 쵸큼만~ 살살~ 오케?
    (폴맘이면..5분안에 끝냈을텐데 언제할지가 관건이심..ㅋㅋㅋ)

    Reply
    1. 딸기맘

      근데 넘 많이 먹게 되는 단점이 있어요.. 각자 너무 열심히 먹다보니 ㅎㅎ
      한국이야 여기저기 김밥집이 많으니 굳이 안 사먹어도 될 것 같긴 해요. 대신 직접 싸먹으면 우엉을 진짜 많이 넣는다거나 오뎅은 뺀다거나 할 수 있는 장점이 있지요 ㅎㅎ
      (폴맘은 그게 관건이군요 ㅋㅋ)

      Reply
  2. 폴리맘

    김빱!!! 저런 방법도 있었군요!! 각자싸먹기~~~ (김밥싸면 내용물이 한쪽으로 쏠리는 나에겐 솔깃한 팁!!)
    김밥도 먹고잡네요;;; 이놈의 입맛은 우째 이리도 빠릿한지 한번 눈뜨면 잠재우기가…ㅠ.ㅠ 낼 사먹으리..

    딸기여사 보호복 완성이군요 ㅋㅋ 폴리도 전에 저런 것과 비슷한 응꼬보호패드를 달아서 떼었다 붙였다 하면서 입혔다능;;;; (뻑하면 응꼬피로 바닥에 그림을 그려놓아서 ㅠ.ㅠ)
    저는 손으로 하는 작업은 영 굼떠서;;;;; 5분안에는 택도 없구……….
    바람님 글처럼….언제 할지가 문제 ㅋㅋㅋㅋㅋㅋㅋ (푸하핫~ 나를 너무 잘 아시는 나의 이웃들;;;)

    딸기야…답답해도 혼자 있는동안 얌전히 입고 올해는 응꼬스키랑 이별하기다~~

    Reply
    1. 딸기맘

      각자 알아서 싸먹으면 은근히 편하삼 ㅎㅎ

      보호복 일단 오늘은 입고 사고 안치고 잘 있었는데.. (정말 폴리.. 동병상련 ㅠㅠ) 앞으로도 정말 잘 있어주기를 바랄 뿐입니…

      Reply
  3. 트니맘

    우와~굿아이디어!
    딸기 빤스 기발한데요.
    똑딱 단추가 은근 어렵더만요.저는 가끔 달면 꼭 방향 잘못
    맞춰서 뜯어서 다시하게 되더라는.;
    아아아 그나저나 김밥 꼬다리샷~~~~~
    저 김밥 무지 좋아하는데 침샘 폭발이에요.
    김밥 만드는게 손이 많이 가서 늘 사먹는거~였는데
    셀프 시스템 괜찮네요.나도 언제 해봐야지.ㅋㅋㅋ
    저는 딸기맘님의 뜨개질을 보면서 급 불끈 의욕이 솟아
    전부터 관심있던 자수를 도전해보려고 책 사고 재료를
    질러놓고 기다리는중.ㅋㅋㅋ
    터빠가 자수책 보더니 뭐할라꼬?그러길래 나도 자수를
    해보려고~그랬더니 코웃음치던데 흥,치,피!!!

    Reply
    1. 딸기맘

      지금까지는 좀 도움은 됐는데 그래도 심하게 스키타면 100% 커버는 어려운 듯…
      단추 방향 제대로 맞추느라 (핀으로 더덕더덕 ㅋㅋ) 두시간이나 걸린 거여유..
      뜨개질 정말 재밌어요. 새롭게 내 적성을 (꼭 잘 해야 적성은 아닌거쥬? ㅋㅋ) 발견한 느낌이랄까..
      자수 완성하셔서 터빠 코 눌러주삼 ㅋㅋ (넥타이 자수 해드려도 좋을 듯?)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