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d of Illness

요즘엔 쏟아져나오는 의학 연구 결과/정보들이 하도 많아서 새로운 정보를 봐도 그냥 그러려니 하게 되는 것 같다. 특히 제약회사들이 비용을 대서 나온 연구들 (표면적으로는 아니겠지만) 은 약 판매를 위한 것일테니 더욱 신뢰가 가지 않고.. 결국 스스로 알아봐서 선택한 방법을 써야하는 데 그것도 올바른 정보인지는 알 수가 없으니 참 어렵다. 


캐나다 잡지 MacLean’s 최신호 (2012 1 30) 암전문의 David Agus The End of Illness 소개되었는데 흥미로운 내용이라 조금 요약해봤다. (기존에 알고 있었던 내용도 많지만 암을 치료하는 의사 입장에서 쓴 책이라 좀 흥미로움.)




저자는 동안의 암치료가 한계에 봉착했으며 암은 제거해야 하는 대상이 아니라 몸이 거쳐가는 과정 중의 하나로 보고 시스템적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암이라는 과정을 거치지 않고 건강을 유지하 위해서 그가 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내용들은 다음과 같다.







  • 50 이후에는 Statin (혈중 콜레스테롤 강하제) 어린이용 아스피린을 복용할


  • 비타민제 복용을 금할 (비타민 C 암세포의 영양 공급원으로 쓰이며, 인체에 비타민 D 부족하다는 설은 아직 충분히 검증된 없다.)

  • 쥬서를 내다버릴 (요리에 필요한 만큼의 채소면 충분하다.)

  • 신선한 야채를 구할 없으면 차라리 냉동된 것을 사용할

  • 신발을 신중하게 선택할 (하이힐은 관절과 척추에 무리를 주어 염증을 발생시킨다.)

  • 식사와 수면은 매일 일정한 시간에 (신선하고 가공되지 않은 야채를 주로 먹는다.)

  • 잠의 양보다 규칙적인 수면시간이 중요하다.


  • 독감 백신을 접종할 (잦은 염증은 몸에 나쁘게 작용한다. 백신을 원하지 않으면 상식적인 예방 손을 깨끗이 씻고 가급적이면 비행기 여행을 피한다 .)



  • 많이 움직일 (하루종일 앉아있는 것은 흡연만큼 건강에 해롭다! 전화를 받거나 할 때 계속 걷던가 몸을 움직일 것.)





밖에:




  • 의료기록, 가족질병력, 체질 등을 기록해 USB 담아 상시 휴대할

  • 몸을 시스템으로 생각하라. 당신의 시스템은 다른 사람과 다르다. 적포도주가 다른 사람에겐 좋을 있지만 당신에겐 해로울 수도 있다.

  • 약지가 검지보다 짧으면 남성은 전립선암, 여성은 골관절염에 걸릴 확률이 높아진다. (통계적으로)


  • 손톱이 노란빛이면 당뇨체크를 하라.


  • 손톱 아래쪽 하얀 반달은 철분이 부족하지 않다는 표시이다.

  • 발목에 양말 자국이 있거나 털이 빠지면 혈액순환에 문제가 있지 않은지 주의하라.


주로 주장하는 바가 기본에 충실하자는 얘기라. 관심있으신 분들은 한번 찾아 읽어보세요.

10 thoughts on “End of Illness

  1. 바람

    작년부터 생전 안챙겨먹던 비타민 씨 열심히 복용하고서
    감기도 잘 안걸리고 특히 틈만나면 부르트던 입술이 멀쩡한것이 나름 효과가 괜찮았는딩..
    암세포 영양공급원이라니..ㅋ;;
    아리까리한게 넘 많아요.
    사람마다 다른 시스템을 가지고 있다는데는 공감…
    뭐가 좋다고 우르르~ 따라하거나 획일적으로 적용하는건 아닌거같아요 정말.
    긍데..기본적인 것만 잘해도 참 좋을텐데 이거 지키는게 꽤 어려버요..ㅜㅜ

    Reply
    1. 딸기맘

      비타민C가 건강한 세포에도 물론 영양을 공급하겠지요.. 문제가 있을 경우 문제세포에도 영양을 공급한다는 것이 함정.
      저는 와인 이틀 연속 먹구 (많이도 안 먹었구만!) 속이 뒤집.. 역시 와인이 누구한테나 좋은 건 아니었어유.

      Reply
  2. 폴리맘

    음…참말로 나의 몸뚱이는 다른 사람과는 다른 시스템인듯..;;;
    다치면 뭐 낫지도 않구…뜬굼없는 엉뚱땡뚱한 결과를 가져오니 원….ㅠ.ㅠ
    모두들 각자의 자기만의 몸관리에 힘써야하는 나이인듯….
    일단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것만이라도 해야하는데….이게 참 안되는;;;;

    Reply
    1. 딸기맘

      폴맘님은 상당히 민감한 시스템인 듯 ㅋㅋㅋ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 게 좋다기보다 일단 늦게 자면 쭉 늦게 자면 되는 거 아녀유? 일정한 늦은 시간에.. ㅋㅋ

      Reply
  3. 트니맘

    웅..끄덕이게 되는 부분도 있고 비타민 씨에서는 응??하게 되는.
    어려워유. 사람들마다 말이 왜이리 다른지.ㅋㅋ
    저는 알러지비염+천식 동시에 와서 병원서 처방해주는
    약 먹고 있는데 이거이 하루이틀은 잠이 쏟아지더니
    그 뒤로는 자고 싶은데 잠이 들지 않고 몸은 자고 싶은데
    정신은 버티고 싶고 머 이런 아리까리한 상황이 계속 되고 있는..
    몸을 쓰면 좀 나을란가 싶어서 오늘 야무지게 냉장고 청소도 싹 했는데
    효과가 없는거 같아유.ㅋㅋ

    Reply
    1. 딸기맘

      알러지 비염에 천식.. ㅠㅠ 듣기만 해도 헉헉 힘든데 터맘님 힘드셨겠슈.. (그 와중에 냉장고 청소를 하다니 대단한 터맘..) 얼릉 나아서 수 놔야쥬~ ㅋㅋ

      Reply
  4. 스딸

    근데 암 영양분 안 주자고 내 몸에 영양분 안 주면…
    그거 외려 내 몸 상하는 거 아닌가?
    남편 미워 밥 안 하다가 나도 밥 못 먹는 격인듯…. ㅋㅋㅋ

    Reply
    1. 딸기맘

      그니까.. 나 저거 보고도 여전히 비타민 먹고 있는 걸.. 딸기도 비타민C가 가려움 없애준다고 해서 여전히 먹이구 있구.
      어디서 들은 얘긴데 암 환자들이 사망하는 게 영양실조 때문이라구.. 갑자기 몸에 안 좋다구 고기니 뭐니 끊어서 그렇다나? 믿거나 말거나.

      Reply
    2. 스딸

      나도 궁금해서 알아보니 이 아티클에서 인용했을 것으로 보이는 그 저널에서는 “암이 걸렸을 경우 비타민이나 영양제가 암의 전이와 성장을 촉진한다”는 거였어. 그니까 그냥 딸박도 딸기도 먹구. ^^ 면역력 없어지면 감기 뿐 아니라 모든 병의 공격에 쉬워지니까.

      Reply
    3. 딸기맘

      응 뭐 하도 새로운 정보들이 쏟아져나오니 일희일비하면서 우왕좌왕하지 않으려고. 근데 워낙 자본주의가 이 모양이다보니 우리가 옳다고 알고 있는 것들이 그걸로 돈을 버는 단체들(제약회사들이라든가)의 로비에 의한 것이 아닐까 하는 두려움은 항상 가지게 되더라구.. 슬픔.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