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도 하순으로…

주중엔 각자 알아서 간단히 먹지만 같이 먹을 일이 있으면 나름 깔끔하게 차리려 노력한다.

IMG_2688
몇주전 끓였던 프렌치 어니언 스프를 1/3 정도 냉동실에 넣어두었었는데 해동해서 아침으로. 이렇게 냉동보관이 용이한 음식들 참 좋다. 브로콜리와 양파를 다져넣은 오믈렛과 함께 먹었다.

IMG_3887
냉동실에 오래 보관해 놓았던 연어를 꺼내서 데리야끼로 만들어 먹었다. K씨는 연어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이렇게 요리하면 잘 먹는다.
.
IMG_3891 IMG_3892
K씨가 만든 낙지볶음. 맛있게 잘 먹고 남은 국물을 보관해 놓았다가 낙지맛 떡볶이. 소면도 삶아서 곁들였더니 잘 어울렸다.

.

.

오늘 아침 K씨 출근 전에 딸기 산책을 시키다보니 텃밭에 거름을 가져다 놓았네.. 얼른 집에 가 등산화로 갈아신고 가드닝 장갑이랑 물 챙겨서 다시 텃밭으로.
IMG_3895
뭔가 야채로 보이는 것들이 잔뜩 싹을 내놓아서 친구가 파헤치지 말라고 했는데…

IMG_3896
그러나 바로 그 자리에 거름을 쌓아둠 ㅠㅠ 뭐.. 어차피 내가 심지 않은 거니까.  .

마침 텃밭에서 봉사를 하고 있는 이치라는 분을 만나서 도움을 많이 받았다.

.
IMG_3897
밭갈기 기본 장비. 갈퀴로 거름을 고르게 펴고 삽으로 흙을 푹푹 떠 뒤집은 후 다시 갈퀴로 평평하게 만들어 준다. 나는 이웃이 있으므로 빗자루로 가운데 길을 싹싹 쓸어주면 된다. (이치 아저씨가 다 가르쳐줌.)

이치 아저씨가 힘들거라고 했는데 하나도 안 힘들어;;;; 왜 안 힘들지…?

IMG_3898
다 갈아진 텃밭. 비오면 거름흙 가운데로 흘러내려갈까봐 나무판자로 막아주었다. 너무 얕게 세워놔서 쓰러질까 조금 걱정.. 돌로 지탱시켜놨는데 잘 버티길.
IMG_3899
이런 벽돌도 번쩍번쩍 들어서 반대편에 계단도 하나 더 만들고.
IMG_3900
감사하게도 이치 아저씨가 씨감자를 세개 나누어 주어서 텃밭의 첫번째 식구가 생겼다. 감자는 물 주지 말라고 하심. 돌맹이로 자리 표시해 두었다.

.

.

 

IMG_2690
밭가는 동안 얌전히 자다가 이치 아저씨만 오면 짖고 엉덩이 밀고 행패부리던 딸기여사. 앞으로 그럼 안 데리고 갈꺼야 ㅠㅠㅠㅠ

신발신기고 나갈 준비하면 다리가 안 접혀서 그런지 저래 서서 자면서 기다린다. 웃겨웃겨 ㅋㅋ

 

6 thoughts on “3월도 하순으로…

  1. 바람

    딸구씨 패션이 어찌보면 꼭 과일농장 아줌마 같기도..ㅋㅋ
    텃밭 잘 가꾸실 거 같아요~^^
    그나저나 역시 저 위에 음식 사진들이 완전 테러입니당.
    밥묵으러 가야겠슈~~휘릭~~~

    Reply
    1. Ana Post author

      그러고 보니 정말 귤따러 가는 아줌마 같아요 ㅎㅎㅎ
      텃밭에 선수들이 넘 많아서 첨 배우느라 정신이 하나도 없어요. 그저께가 마지막 서리 내리는 날이었어서 오늘 가서 이것저것 씨뿌리고 왔는데 얼마나 잘 자랄지 모르겠네요.

      Reply
  2. 트니맘

    안힘드시다니 딸기맘님 스스로도 몰랐던 재능을 발견하신거 아녀유?ㅎㅎㅎ

    아 오믈렛까진 어케 잘 넘겼?는데 낙지볶음 보고 갑자기 속쓰려요.
    침샘폭발ㅠㅠ

    딸기ㅋㅋㅋ

    Reply
    1. Ana Post author

      이쪽에 이제껏 몰랐던 재능이 있었던 거였심? ㅋㅋㅋ 그럴 리가;;;
      몇년 동안 키운 사람들 밭 보니 너무 예쁘고 잘 정돈되어 있더라구요. 우리 밭은 너저분.. ㅎㅎㅎ
      일단 재밌다는데 의의를 두겠어요 ㅎㅎ

      Reply
  3. 폴리맘

    ㅋㅋㅋ밭은 언니가 일구는데 팻숑은 딸기가 완성?? ㅋㅋㅋ
    자외선은 딸기만 공격하는것이 아니니 딸맘님도 단디 입고 쓰고 밭일하삼. 벌레공격보다 기미공격에 먼저 무너질지도 모름;;;
    긍데 규모가 상당해서 거의 수확의 느낌이 들것같음. 뭐뭐 심을꺼삼? (울아부지네 보니 부추가 의외로 잘된다등데 함 심어보삼. ) 이와중에 우리집은 아직도 다 죽어쓰러진 애들로 가득인데…쩝 뭘 심나;;;

    Reply
    1. Ana Post author

      기미 ㅠㅠㅠㅠ 겨울에 해보기 힘들다가 햇볕만 나면 얼굴 구워대는 바람에 이제 빼도박도 못할 지경임 ㅠㅠㅠㅠ 나중에 한국가면 피부과라도 가볼까요;;

      그렇잖아도 텃밭에서 만난 한국분께서 (무려!) 영양부추를 나눠주셔서 좀 심었어요. 일본부추랑 파도 심고 누가 준 콩도 걍 심어보고 상추 심고요. (다 씨를 심어서 언제나 사진을 찍을 수 있을지는 몰라요 ㅋㅋ) 참, 감자도 누가 좀 나눠줘서 땅에 묻어두고.. 나머지는 꽃 심을 거예요. 나비 벌을 부른다는 마리골드와 진딧물을 유인한다는 금련화 뭐 이런 거 씨 사뒀는데 5월에나 심으라데요. 한국마트에 깻잎 나오면 것두 심구.. (이러다 이미 포화상태;;;)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