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의 반을 보내고…

주 1-2회 꾸준히 수영을 하고, 점심시간이면 열심히 걷고 한 덕분인지 요즘 조금은 에너지가 더 생긴 것 같다. 운동의 효과란 대단한 것 같다. 한편으론 비타민이 많이 함유된 주스도 사서 꾸준히 마시고 있고… 당분 섭취량이 조금 걱정되지만 이것도 효과가 좀 있는 것 같다.

힘이 나니까 또 이것저것 해먹기도 하고..

IMG_1683
좀 된 사진이라 잘 기억은 안 나지만… 불고기 남은 것으로 만든 떡볶이였나…

IMG_1685
얼마 전에 타이완 스낵집에서 아주 단순한 국수(뜨거운 국수에 매운 소스와 볶은 고기 조금, 그리고 숙주를 얹어 비벼먹음)를 먹었는데, 그 이후 K씨가 숙주에 버닝중. 이 날은 간짬뽕에 숙주를 비벼보았음.
IMG_1686
매일 아침 빵을 굽고 있는 파니니 기계로 군만두를 구우면 편하다길래 시도해 봄.

IMG_1688
오.. 정말 편함. 그릴자국도 쫙쫙 ㅋㅋ

IMG_1701
요래 떡볶이에 넣어 먹고..

 

IMG_1699
오랜만에 라면을 먹어서 기념으로 – 혼자 집에 있던 날이라 내가 좋아하는 방식으로. 면과 계란 흰자를 먼저 넣어 반만 익히고 노른자와 파를 넣어 뚜껑을 덮어 불을 끄고 김으로 익힘. 면이 꼬들한 것이 완전 맛있음.

요기까지가 분식 라이프.
.

IMG_1705
장보러 갔다가 전기구이 통닭을 사와서 샐러드와 아점으로.
IMG_1707
남은 살은 발라내어 얼렸다가 주중에 아침으로 치킨 샌드위치도 두번 만들어먹고 K씨가 감자랑 함께 조림도 했다. 아주 유용한 아이템인 듯.

.

가끔은 반찬도 해먹어야 하니까 –
IMG_1711
느타리버섯과 양파를 볶은 것에 들깨가루를 잔뜩 뿌려 먹음. 완전 고소함.

IMG_1712
흔한 감자볶음. 결혼 초기에 참 자주 먹었는데 요 몇년간 안 해 먹었던 것 같다. 간만에 볶아봄.

.

여기서부턴 럭셔리 밥. K씨가 몇주전부터 해삼과 멍게가 먹고싶다고 했었는데 그게 한국에나 가야 먹지 싶었다. 그런데! 한국마트에 살아있는 해삼과 냉동멍게를 파는 것을 발견.
IMG_1716
내친 김에 광어까지 한마리 회떠달라 해서 집에 와서 파뤼파뤼.
IMG_1720
마트 아저씨가 떠주신 회라 투박하지만 그래도 맛있었다.
이민와서 세번째 먹어보는 광어회다. 첫번째는 섬에 살 때 K씨가 처음 해본 낚시에 낚인 눈먼 광어를 한 10명이 나눠먹은 것. (손바닥만한 광어여서 한 세점이나 먹었나.. ㅎㅎ) 두번째는 여기 횟집이 생겼다기에 큰 맘 먹고 가봤는데 비싼 가격에 비해 나오는 반찬이며 회가 전체적으로 별로였던 기억. 그리고 이번이 세번째다. 이번에 가장 배부르고 맛있게 먹은 듯.

IMG_1721
해삼!
IMG_1722
(요건 냉동이지만 그래도..) 멍게 ㅎㅎ
IMG_1723
회로 뜨고 남은 부분을 따로 싸주셔서 다음날 매운탕으로 먹었다. K씨는 이런 것도 뚝딱뚝딱 참 끓인다.
IMG_1724
요건 해삼 내장인데, 먹는 거라고 해서 참기름 한방울 떨궈 밥과 먹어보았다. 뭔가 고급스런 맛인가본데 나는 좀 먹기 힘들었다. K씨는 애초에 거부. 어쨌거나 꿀떡 먹었음;

.

2월 초엔 퍽 추웠다. 그래도 비가 오지 않는 한 점심시간엔 반드시 걷기로 하고 있다.

IMG_3813


얼어붙은 호수 위를 살금살금 걸어가는 오리 ㅎㅎㅎ 날다 착지하면서 미끄러지는 것도 완전 귀엽다.

.

.

딸기를 맨발로 걸리면 아스팔트 위에서 엉덩이 밀기를 하기 때문에 신발을 신기는데, 예전에 K씨가 랩탑 가죽 커버로 만들어준 신발이 다 닳아서 구멍이 났다. 그래서 공업용 장갑을 사서 새 신발을 만들어주셨음.
IMG_3796 IMG_3797 IMG_3800 IMG_3804 IMG_3805 IMG_3807
마음에 들어 하는 것 같다.
.

.

나는 근 두 달간 짬짬이 짜던 스웨터 완성.

IMG_1731 IMG_1745
친구들과 동료들의 평이 좋아서 아쥬 기뻤음. 나도 마음에 든다.

.

마지막으로…
IMG_1708 IMG_1709
넓찍한 방석 다 놔두고 항상 가장자리에서 불안하게 자는 우리 딸기 여사. 요즘도 여전히 틈만 나면 손에 피내고 등등 말썽은 부리고 있지만 그래도 큰 사고없이 잘 지내고 있습니다.

6 thoughts on “2월의 반을 보내고…

  1. 트니맘

    딸기 기특해 착해~^^
    근데 이불은 지가 그런거에요?ㅋㅋ
    얘들은 이런게 편한가봐요. 트니도 지 집놔두고 맨날
    벗어놓은 외투 끌어내려서 팔로 열심히 다져서 드러누워 있고
    아빠 출근하기전에 씻고있을때 옷 깔고 누워서 구겨놓고
    비키라해도 막판까지 최대한 개기다 어쩔수 없을때 비켜줘요.ㅋㅋ

    공업용 신발 기발한데유 굿아이디어라는!

    멍게 해삼 먹고싶네요. 방사능때문에 해산물 기피하다 도저히 못참겠어서
    좀씩 먹다 회 넘 먹고 싶어서 얼마전에 횟집갔는데 입에서 살살 녹더만유.
    막 동물소리(?)내면서 먹었어요.ㅋㅋ

    스웨터 진짜 잘 만드셨어유.파는거같아요!
    뜨개질 아무나 못하는 어려운거같아서 시도해볼
    용기가 안생겨요.
    그나저나 요즘 수영이 유행이에요? 다들 수영하시네.ㅎ

    Reply
    1. Ana Post author

      트니 엄마아빠 냄새가 좋아서 거기 앉아있는 거 아닐까요? ㅎㅎ
      동물소리는 뭐요 ㅎㅎㅎㅎㅎ 방사능이고 뭐고 생각 많이 하면 너무 화만 나고 머리만 아파서 전 그냥 대강 먹어요. 딱히 찾아먹거나 그러지도 않지만 딱히 피하지도 않고요.
      터맘은 자수 계속 하고 있어요? 요즘 작품 좀 보여줘야징~ ^^
      바람님 그 어렵다는 수영강습 등록 성공했나보더라구요 ㅎㅎ 수영이 또 매력이 있어서 가끔 하면 재미나요 ^^

      Reply
  2. 폴리맘

    몸을 좀 움직이고 나면 정신도 좋아지는듯(뭔가 잘살고 있는 느낌에 스스로 기특하달까 뿌듯하달까ㅋ)
    휴…딸맘님은 무심코 올렸겠으나 저 메뉴덕에 울집은….폭식의 신을 부르는 결말을 낳았;;; ㅠ.ㅠ
    국물떡볶이에 군만두, 라면, 오뎅, 스팸, 계란까지 넣어서 폭풍흡입함(저녁다먹구 야식으루)…폴빠랑 둘다 막 울히 이제 클났다고 개촐싹됨;;;어쩔;;)
    나 회킬러인데 멍게해삼은 난이도 넘 높아서 잘 못먹는디ㅋㅋㅋ딸맘님 잘드시는거 보믄 그레이드가 상당히 높으심ㅋㅋㅋ

    딸맘님 어찌 저런 쉐타를 짜심? 직사각형만 짜는것도 대단한건디 이건 완죤 프로심!! 이뻐이뻐! 카울넥도 넘 이쁘구 주머니까지! 대박대박! (딸기것두 짜서 셋트루 입으삼! 짱짱짱!)

    담요속에서 쿨쿨 자는 죠 이쁜이는 누구~~ 꺄꺄꺄~~
    넘 이쁘니까 까짓거 우리 손정도는 허락(?)합시다 머ㅋㅋ

    Reply
    1. Ana Post author

      한국 국물떡볶이에 사리 다섯가지.. 오늘 저녁 다시 떡볶이를 먹어야 하나 심각히 고민중 ㅎㅎㅎ 에이 두 분 다 완전 선남선녀심서 요 한번으로 그게 무너지겠슈? ㅎㅎㅎ
      해삼은 먹을 만한데 멍게는 초큼 어렵긴 해요. 그래도 광어가 짱.

      폴맘님이 비루한 제 쉐타를 칭찬하시다니 몸둘 바를 모르겠소 ㅋㅋㅋㅋㅋ 딸기는 아시다시피 니트를 입으면 발톱이 걸려서 작살날까봐 (글구 옷두) 걱정되서 한번도 짜준 적이 없는데.. 맨날 생각만 해요. 지금은 회색 할머니 쉐타 떠 입히면 얼마나 이쁠까 하고 ㅎㅎ 저 실 남았는데 걍 한번 떠나 볼까봐요.

      Reply
      1. 바람

        담번엔 연보라로 떠주삼.(역시 자칫 잘못하믄 할머니 색? ㅎㅎㅎ)
        긍데 나 요즘 연보라에 꽂혔슝. 왜때문엔지 몰겠지만..ㅋㅋㅋ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