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교의 여름

D와 H씨는 캠핑 여행 후 우리 집에 조금 더 머물다 다시 한국으로 떠났다. 여행을 왔음에도 불구하고 밴쿠버의 밤(이래봤자 별로 할 것도 없지만)을 즐기는 대신 꼬박꼬박 일찍 들어와 우리의 저녁까지 준비해 줌.

20160503_165713

훌륭한 솜씨로 재료를 가지런히 채썰어 만든 월남쌈

20160504_170648

말 그대로 떡갈비 ㅎㅎ와 궁중 떡볶이

그 바로 다음날부터 K씨는 나흘간 출장을 다녀오고 나는 도서관 컨퍼런스에 참석하느라 각자 바쁜 나날을 보냈다. 컨퍼런스라고는 해도 비사교적인 나같은 사람은 워크샵이 하나 끝날 때마다 잽싸게 밖으로 나와 산책을 하면서 시간을 보냄. 마침 컨퍼런스가 열리는 호텔 근처에 좋아하는 작은 공원이 있었다.

20160513_122110

벤치에서 점심을 먹고 있으려니 떡고물을 기대하며 다가오는 다람쥐 한 마리 ㅎㅎ

20160513_122554

내가 앉아있는 벤치 아래까지 다가왔으나 절대 눈은 마주치지 않고 쿨한 척 ㅋㅋㅋ

D와 H씨부부가 가면서 커피 상품권을 잔뜩 주고가서 잘 사먹지 않는 럭셔리 커피까지 사서 오후 워크샵을 견디고..

20160513_142808

무려 라떼 마끼아또라는 신상품.. 두유로 대체해서 마심

.

컨퍼런스까지 마치고 집에 돌아온 금요일 저녁부터 K씨가 출장에서 돌아온 일요일 저녁까지 집에서 한발자국도 나가지 않고 혼자 놀기. 아무래도 K씨도 있고 해야 동네 산책이라도 나가게 되는구나…

 

20160514_084036

요즘 드립커피를 자주 만들어 마시는데 D가 사온 쿠바 커피로 만들었더니 그럭저럭 구수하고 괜찮았다. 원래는 모카포트로 진하게 만들어야 한다고.

20160514_084456

엄청 큰 포장을 사왔는데 개봉할 엄두가 안 나네;;

.

제목에도 썼다시피 이번 여름은 사람들 만날 일이 잦다. D와 H가 떠난지 한 주 지난 이번 주엔 K씨 고등학교 때 선생님 딸 H씨를 만나 저녁을 먹었다. (어학연수로 와 있다고) 대학생 또래를 만날 일이 자주 없어서 꼰대질을 하지 않으려 노력하는 와중에도 재미있었던 시간.

그리고 이번 주 금요일엔 토론토로 이사갔던 친구 (여기 살 때 우리를 거둬먹여주신 언니)가 방문해서 우리 집에서도 며칠 묵으신다고. 주말엔 캠핑 예약을 해 두어서 또 다른 친구 부부와도 함께 보낼 예정이고.. 정말 끊임없이 사교를 하게 되는 즐거운 여름이구나.

.

사람들을 자주 만나니 먹고 마시는 게 늘어서 차곡차곡 살이 찌고 있다. 여름 동안은 운동 강좌도 없어서 점심시간 걷기와 저녁 먹고 K씨와 동네 산책하는 게 유일한 운동.. 우쨔..

20160516_121941

영차 영차 통나무로 기어올라오던 거북님

20160517_122912

휴가를 다녀오니 아기오리들의 깃털이 벌써 갈색으로 많이 물들었다

4 thoughts on “사교의 여름

  1. 블로그 팔로워

    글 내용보다는…

    월남쌈, 떡갈비, 궁중 떡볶이 예술이고요.
    라떼 마끼아또 마시고 싶고요.
    빵 바삭하게 구워 피넛버터 듬뿍 발라 바나나 올린 것 보니 침샘 폭발이고요. ㅜㅜ

    좋은 시간 보내시고 맛난 것도 많이 많이 드삼~~~ ㅠㅠㅠㅠ

    Reply
  2. 블로그 팔로워

    ㅋㅋㅋ 에이 뭘요.

    마침내 약을 받아와서 배 아픈 건 좀 좋아졌어요. 그냥 장염이 아니라 병이라네요.. 한 2주 있으면 전문의랑 만납니다.

    Reply
    1. Ana Post author

      그냥 장염이 아니라니.. 무슨 병일까요.. 빨리 낫는 병이길 바라고 있을께요.. 그래서 6월에 뭉쳐야죠!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