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슈토

사용자 삽입 이미지
K군이 맛의 달인 이태리편을 보다가 궁금해진 프로슈토.
일종의 햄인데 훈제를 하지않고 소금을 발라 자연바람에 건조시킨 제품이란다. 그러니까 생햄.

아주 작은 포장으로 사다가 멜론과 함께 먹어보았다. (검색을 해보니 그리 먹으란다..) 좀 질기고.. 고기 같다..;;; 보코치니 치즈와는 제법 잘 어울렸지만.
다른 먹는 방법이 있는거야?????

부록: 이 실험에 자기도 참여하겠다고 주장하고 있는 딸기여사.

29 thoughts on “프로슈토

  1. 애플

    딸기맘님집 새단장 하셨네요?^^ 탁 트인 느낌의 블러그라 할까? 시원하니 아주 좋사와요!
    ㅋㅋ 딸기 표정 ㅋㅋ 딸기도 Prosciutto 맛을 보긴 보았나 봐요? ^^

    Reply
    1. 딸기맘

      시애틀은 잘 다녀오셨어요? 웬지 우리 옆동네 다녀가신 느낌.. ㅎㅎ (그러면서 정작 저는 안 가봤다지요..ㅋ)

      Reply
    2. 애플

      딸기맘님 가실때 제게 꼭 “너무 맛난 커피샵 리스트” 받아가셔야 해요! 알았죠!^^ 4일뿐이었던게 너무 아쉬었던 여행이었어요..또 가고 싶다는..^^

      Reply
    3. 딸기맘

      너무 맛난 커피샵 리스트요? 당근이죠 당근당근당근 ㅎㅎㅎ

      마침 제 친구가 8월에 시애틀 갈지도 모른다고 하던데 리스트 지금 주시면 안 돼요? ^^

      Reply
    4. 애플

      친구분 가시면 꼭 이집의
      “cafe nico” 를 try 하라고 전해주세요~ http://www.espressovivace.com/intro.html 딸기맘님 가셔서 이커피 cafe nico 안마시고 오시면 삐질거에요 ㅋㅋ
      다른 커피샵이랑 맛나고 독특했던집들 리스트는 멜로 날리겠사와요~*–^

      Reply
  2. 양지꽃

    근데 이거 정말 멜론이랑 먹는게 “룰” 같이 되었더라구요.
    레시피들 보면 거의 전채에 사용하던데- 바겟에 올려먹는 식으로 말야.
    나 점심 넘 맛없는 거 먹었어… 내가 만든 닭고기 볶음밥. -_-:

    Reply
    1. 딸기맘

      왜 스탈님이 만든 볶음밥이 맛없어..? (근데 나도 볶음밥은 햄이나 다른 걸루 하는 게 맛있더라.. 닭은 웬지 싱거워진달까..;;;)

      Reply
    2. 양지꽃

      그게… 도시락을 싸야한다는 중압감에 못 이겨 정말 하기 싫은 거 대충 넣고 만들어 버렸거덩… ㅎㅎㅎ
      간도 안 맞고- 그래도 그냥 다 먹었으.
      맛 없는 거 먹으면 정말 울컥! 혹은 욱! 해
      (달나도 버젼)

      Reply
    3. 딸기맘

      난 그럼 군것질로 때우는 나쁜 버릇이 있는데 어찌됐든 밥을 먹어야겠다고 새삼 다짐하는 중-

      나 근데 그거 인제 안 보는데. 계속 재미있어?

      Reply
    4. 양지꽃

      진재영이 결국 이혼했거덩. 근데 이혼하는 구질구질한 이야기가 거의 안 나와서 산뜻하나 리얼리티가 떨어지긴 했다는.
      딱히 재미있다기보담은 요즘 집에서 혼자 밥 먹으니깐 본다는… -_-: 넘 심심해… 할 일은 많은데…
      나도 밥 제대로 안 먹고 그랬는데, 진짜 돈 아껴야 해서 ㅜ_ㅠ 우리가 요즘 여러 모로 어려운 상황이잖어…

      Reply
  3. monkeytoe

    난 이런 거 첨 봐.
    자연바람에 말렸다니 짭쪼롬하니 맛있겠는걸. 내츄럴~ㅋ.
    뭐이 활동 뜸할거라더니 매우 활발하시구만 ㅋ.

    Reply
  4. 폴리애미

    발음도 어려워~~프로뭐시기~~ ㅎㅎㅎ
    자기도 참견하고 싶다는 딸기여사 ㅋㅋㅋ
    눈에서 광선이 나온다는ㅋㅋ

    Reply
  5. 바람

    바람에 건조한 생햄..느낌은 꼭 육포같은거 아닌가 싶다는..
    딸기야, 맛이 어땠뉘?
    비빙이도 동참하고픈데 너무 멀구나..ㅋㅋ

    Reply
  6. 귀걸이

    난 프로슈토는 항상 좀 짜더라구. 그래서 잘 안사게 되는데.
    저번에 샀을때도 짜서 그냥 못먹고, 그냥 이게 베이컨이다~라고 생각하고.
    파스타 위에다 마지막에 뿌려먹고, .. 아, 마늘 시금치 볶음 해서 만들어 먹었다.
    마지막에 프로슈토 살짝 얹어서..

    진짜 자기 먹기 나름이라는 222

    Reply
    1. 딸기맘

      그니까.. 우리는 다른 브랜드는 혹시 괜찮을까 생각했는데 역시 짠 거구나.. ㅎㅎ
      쬐매난 조각 하나에 치즈 와구와구 먹었잖아 넘 짜서.

      Reply
  7. 동현

    이거 잘 보고 사야돼. 이태리에서 만든건 덜 짜고, 더 맛있고, 미국에서 만든건 더 짜고 맛이 별로지. 그게 건조시키는 날씨 때문이라고 하더군. 미국에서는 그 만큼 짜지 않으면 고기가 썩는 다고… 물론 이태리제가 더 비쌌던 기억이…. 모르겠다 캐나다에선 미제를 파는지, 아님 이태리제만 있는지… 햐간 미국에 있을때 싼맛에 미제 사먹었다가 입맛만 버렸었다는… 근데 난 하몽이 더 좋아

    Reply
    1. 딸기맘

      켁.. 당연히 이태리제라고 생각해서 확인도 안 하고 샀어요. 하몽이라고 여기서 따로 팔던가? -_-?
      뭐 이런 저런 햄들은 많은 것 같던데.. 또 찾아봐야겠네요.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