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하순

22일 월요일

감기 기운이 있는 상태에서 장거리 출장을 다녀온 K씨는 기침을 콜록콜록 하기 시작… ㅠㅠ 낮부터 저녁까지 무척 더워서 창문 다 열어두고 자면 새벽에 잠깐 찬 바람이 부는데, 이럴 때 감기 떼기가 더 어려운 것 같다.


출장 갔을 때 산 목캔디. 다른 목캔디와는 달리 실리콘 같은 질감이라 질겅질겅 씹게 됨. 그림이 너무 귀여워서 ㅎㅎ

.

일요일 오후에 낮잠도 자고 잘 쉰 덕분에 심기일전해서 출근.


동생이 준 넘나 귀여운 토끼 인형 – 정신 없어서 잊고 있다가 이제서야 달았네.. 출퇴근하면서 가방 보면 기분이 좋다 ㅎㅎ

.

K씨는 나를 데려다 준 후 딜러 정비소로. 차를 바꾼 후 첫 점검을 할 때가 되었음.
우리는 운 좋게 아주 좋은 정비소를 두 군데나 알고 있다. 한 곳은 소개로 알게 된 한국분인데 Caucasian (백인..이라고 말하면 웬지 이상하다..?) 친구나 중국 친구, 누구에게 추천해도 단골이 된다. 엄청 좋은 분! 그리고 다른 한 곳은 친구네 집인데 리뷰도 좋고 항상 손님이 붐빈다. 우리집에서 좀 거리가 있어서 가까운 한국분 정비소로 다녔었는데, 이번에 차를 바꿀 때 친구에게 시운전, 바닥, 엔진 체크까지 도움을 많이 받음. 한사코 돈을 안 받아서, 밥 사 준다고 했더니 시간 없다고 까임 ㅠㅠ 너무 미안해서 앞으로는 좀 멀더라도 친구네 집으로 갈 예정.
하지만! 이번엔 차 바꿀 때 받은 무료 오일 교환권을 쓰려고 딜러 정비소로 갔다. 설명을 자세히 해주는 정비소만 가던 K씨는 딜러샵에서 자세히 얘기도 않고 영업만 하려는 담당자 때문에 투덜투덜.

.

img_0001
모처럼 K씨와 같이 퇴근하니 외식을 하기로. 학교 근처 작은 몰 푸드코트 짜장면이 맛있다는 얘기를 들어서 스티로폼 접시에 짜장면 ㅎㅎ
아주 맛있다고 할 순 없지만 (짜장 소스의 고기나 양파가 살아 있지 않고 너무 많아 졸여진 느낌) 가격을 생각하면 뭐.. 괜찮다.

.

며칠전 K씨 휴대폰 스크린이 깨지면서, 잔뜩 간 금들 사이로 좌우 이미지가 뒤집혀서 보이게 되었다;;
고쳐가면서 몇년 째 사용한 거라, 이번엔 그냥 바꾸기로 했나보다. 내가 쓰던 휴대폰이 내 손엔 너무 커서 불편했는데, 새로 산 것은 작은 휴대폰이라 새 폰을 나를 주고 내 폰을 K씨가 쓰기로. K씨가 분홍색으로 골랐는데 예쁘다. 고맙소 K씨 ㅎㅎ

image image
그래서 간만에 딸기 사진들을 뒤져서 바탕화면도 설정하고. 우리 이쁜 딸기.
작은 휴대폰을 사용하니 산책할 때 주머니에도 쏙 들어가고 좋은데 한 가지 예상치 못했던 문제 발견..

.

.

그 사이 노안이 왔네..? ㅋㅋㅋㅋㅋㅋㅋㅋㅠㅠㅠㅠ

.

휴대폰이 생겼으니 옷을 입혀줘야지. 요거 뜰 거다 ㅋㅋ


23일 화요일


휴가 땐 평소보다 커피를 많이 마시게 된다. 이런 건 금방 습관이 돼서 요즘은 오후에도 한 잔 마셔줘야 정신이 든다. 이틀 연속 카페에서 커피를 사 마시다, 안 되겠다 싶어 캡슐 구입. 사무실에 기계가 있지만 캡슐은 내가 준비해야 한다. (공기관에서 근무하다 보니 사기업과는 달리 이런 부분은 엄격한 편. 기계도 관장님이 개인 비용으로 샀다고. 물론 불만은 없습니다 ^^;)

저녁은 K씨가 불고기를 해서 맛있게 먹고, 동생의 격려에 힘입어 aquafit 하러 감. (격려라기보다.. 한국에 돌아가서 모임에 갔더니 정기적으로 운동하지 않는 멤버들이 다 병치레를 시작했더라는 말에 쫄아서 -_-;;)
역시 운동 하고 나면 무척 기분이 좋다. 앞으로 자주 가야지 결심하면서 집에 옴.

.

집에 와서 머리를 말리고 있는데 S에게서 문자가 왔다. 토끼 Stu군이 죽었다고 ㅠㅠㅠㅠ Stu는 S가 구조한 토끼인데, 스스로 이를 가는 훈련이 안 되어 정기적으로 치과 수술을 받아야 했었다. 얼마전 한 수술에 문제가 있었는지, 중풍 증세를 보여서 걱정하고 있었는데 결국 ㅠㅠㅠㅠ

IMG_20160614_113945
편히 쉬어라.. ㅠㅠㅠㅠ

.

.


24일 수요일

결국 나도 K씨에게 감기 옮음. 다행히 두통이나 몸살은 없고 목만 아프다.

.

저녁으로는 조카를 위해 샀다가 냉동실에 넣어두게 된 ㅠㅠ 껍질콩과 아스파라거스를 넣은 카레.  그리고 털실들을 정리했다.

Untitled
엄마 유품 정리하면서 가져온 수세미 뜨는 털실 등도 데이타베이스에 추가하고. 뜨개질 하는 사람들에게 권하고 싶은 커뮤니티 사이트 Ravelry.. 패턴도 많고 갖고 있는 실이며 바늘 관리하기가 너무 편함.

.

이모가 만든 퀼트 가방들을 한참 메고 다니다 더 낡을까봐 아까워서 못 쓰고 있었는데, 앞으로 털실이랑 뜨개질 도구들 보관용으로 쓰기로 했다. 여기저기 흩어져 있던 털실들을 다 정리하니 홀가분.


25일 목요일

아침은 카레. 점심은 검정콩 버거 랩.


동료네 집 배나무가 풍년이라고 배를 가져왔다. 예쁘네. 동생과 섬에 놀러갔을 때 게스트하우스 마당에 있던 배나무 생각난다.

.

점심시간에 꽤 더워서 천천히 주변 산책만 했는데 거위들이 다 나무 밑에 숨어 있다.. 니들도 덥겠지.. 전 세계가 점점 더워지네..

둘 다 감기로 목소리가 갔는데도 더워서 저녁은 물 냉면.

image1
천사채라는 게 있길래 사서 냉면이나 비빔요리에 넣어 먹고 있는데 오들오들한 게 맛남.

2 thoughts on “8월 하순

  1. 바람

    노안,,ㅋㅋㅋ
    인정하고싶지 않지만… 점점…^^;;;
    저도 없던 난시가 왼쪽눈에 살짝 생기고 촛점이 전같지않구 노안도 좀 온 듯.

    Reply
    1. Ana Post author

      저녁 때 작은 글씨 읽는 게 어려워졌어요. 노안이라는 게.. 예고 없이 어느 날 훅! 들어오더라구요. 힝…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