곰곰이 생각해야 해

내가 당하는 것도 싫고 남에게 하기도 싫은 것이 꼰대질. 나이를 먹으면서 정말 조심해야 한다고 하루에도 몇 번씩 스스로 되뇌곤 한다. K씨에게도 서로 감시하자고 반복해서 얘기하고 있고.

그래도 가끔 나의 꼰대스러움에 흠칫 놀랄 때가 있는데, 예를 들자면 엊그제 출근하면서 읽은 오베라는 남자 첫 챕터에서 아침부터 동네를 다니며 완장질하는 주인공의 모습을 보고 코웃음을 치다가, 목적지에 도착해 에스컬레이터 중간에 서서 옆사람과 수다를 떨고 있는 젊은 여성을 보고는 혀를 차는 내 모습을 발견하는 것이다. (다른 지역은 어떤지 모르겠는데, 밴쿠버 에스컬레이터에서는 오른쪽에 붙어 서고 왼쪽은 걸어 오르내릴 수 있도록 비워두는 것이 매너임.)

좀 다른 이야기인데, 얼마전 이경규와 강호동 두 사람이 나오는 예능 프로그램을 잠시 보다가, 남에게 관심이 없는 사람들은 꼰대질을 하지 않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각자 다른 가정을 방문해서 함께 식사를 하는 내용이었는데, 강호동은 신혼부부의 집에 가서 뭔가 계속 충고를 하려는 모습 (본인이 더 결혼 생활을 오래 했기 때문에??). 반면 이경규는 자녀가 사춘기였을 때 어떻게 극복했냐는 질문에 그 때 본인이 갱년기여서 더 힘들었어서 모른다고 ㅋㅋ


며칠 전 함께 일하는 옆 부서 동료 P(개인적으로 가끔 만나 식사도 하는 사이)가 고맙게도 자기 발코니에서 키운 채소를 갖다주었다.

말로는 다 먹을 수 없어서 주는 거라고 하지만, 바쁜 아침에 이걸 기억해서 따서 봉지에 담아 갖다준다는 게 나에게는 정말 큰 일인지라 미안하고 고마웠다.

.

그 날 함께 요가를 하는 또 다른 부서의 동료 N이 건강한 재료로 구웠다면서 챙겨온 머핀을 건네준다.

근무하다 짬내서 요가 수업에 오려면 급할텐데, 사람들 주려고 머핀까지 챙겨온 마음 씀씀이가 고마웠다.

.

이렇게 남들을 챙기는 따뜻한 마음은 배우고, 남의 일에 참견하고 가르치려 드는 건 하지 말아야 할텐데.
사람들과 말할 일이 있을 때마다 곰곰이 생각을 하고 말해야 하는것이다. 하아. 사회 생활은 힘든 것.


K씨는 급한 업무를 보러 나가고, 나는 저녁 때 볼 일이 있어 같이 저녁을 먹을 수가 없던 날. 파스타 샐러드를 만들었다.

내 요리법: 집에 있는 재료들로 구글 검색해서 나온 레시피 중 가장 간단한 걸 만든다.
마침 P가 준 파를 듬뿍 넣을 수 있는 파스타 샐러드 레시피가 있었다. (원래는 orzo 파스타로 만들어야 함.)


P 몫으로도 한 병 챙기고. 맛을 좋아할지 몰라서 조금만.


지난 주에 도서관에 새로 들어온 요리책이 아주 마음에 들어서 주말 동안 간만의 요리 모드. .


내가 사는 지역 사람들이 쓴 책이라 더 좋음 ㅎ 종이책 안 사기 시작한지 좀 되는데 이 책은 아주 마음에 들어서 개인 소장용으로 구입할까 생각중이다.

주말에 이 책에 나온 레시피를 두 번이나 사용. 토요일엔 버터밀크 (나는 kefir를 씀)에 재두었다 구운 닭요리를 만들었고, 일요일 아침엔 fritata를 만들었다.


재료는 있는 것으로 자유롭게 첨가 (나는 익힌 오트밀과 냉동 시금치를 넣음)하고 레드와인식초와 꿀에 졸인 양파 (이것도 이 책에서 배움)를 곁들여 먹음.

요리 모드가 되면 새로 나온 예쁜 요리책을 검색해서 동네 도서관에서 빌려보고는 한다. 그러다 보면 어렵고 복잡한 재료와 요리법에 질려 곧 요리 모드에서 해제되게 됨 ㅎ

9 thoughts on “곰곰이 생각해야 해

  1. 여름같은 봄이 왔어요

    a man called ove읽고 계신가요? 저는 킨들로 사서 올 초에 읽다가 한글책 읽느라고 밀려 있는 책인데 어제 다시 읽어야지 생각 중이었어요.

    오지랍은 저도 관리가 잘 안되요.
    이게 나이들면서 더 심해 지는듯해요.
    한동안은 마일리지에 빠져서 만나는 사람들마다 오지랍을 떨었었는데 이제는 안그래야지 하고 있고, 남들이랑 이야기 할때도 오지랍 스럽게 이야기 하면 그냥 듣고 넘기는 내공도 생겼고 하지만 쉽지 않죠. 그러나 그런 오지랍도 없으면 얘기 할 거리도 별로 없고 날씨 이야기 외에 또 딱히 이야기 거리 찾기도 힘들고 아무튼 그렇습니다.

    Reply
    1. 딸기가 맛나기 시작하는 계절이 시작

      쓰고보니 꼰대 이야기에 오지랍 답글이라니.. 으으으 이런. 요즘은 정신이 안드로메다갔다왔다 하는거 같습니다.

      Reply
    2. Ana Post author

      이 책 한국어판이 도서관에 있더라구요. 이민와서 살다보니 도서관 사서님이 골라주시는 대로 읽는 독서생활입니다 ㅎㅎ 작년 밴쿠버 국제 영화제에 동명의 영화도 초대되었던지라 약간 궁금하기도 했구요.

      ㅎㅎㅎㅎ 전 써니베일님 이런 의식의 흐름(?) 기법의 글 쓰시는 거 너무 재미있어요 ^^
      오지랖이나 꼰대질이나 비슷한 거 아닌가요? 저도 급 궁금해져서 찾아보다가 재미난 글 하나 봤네요 ㅎㅎ
      http://ppss.kr/archives/12359

      마일리지를 정말 잘 활용하시는 것 같아요. 록키에서도 마일리지로 근사한 호텔에 묵으셨다고 했던가요? ㅎㅎ 저희는 마일리지는 죄다 영화보는데 쓰고 있는데.. 지금부터 새로 모아보이 언제나 쓸 수 있을까 싶기도 합니다. 근데 마일리지 쓰는 게 그리 간단하지는 않더라구요? 특히 항공 마일리지는 지금 있는 것조차 어떻게 써야 하는지 감도 없고…

      Reply
  2. 딸기가 맛나기 시작하는 계절이 시작

    오우. 이런 주제로 글도 있네요.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마일리지는 본인의 용도에 쓰는게 제일 좋은거 같아요. 저희 시부모님은 마일리지를 그냥 돈으로 받으시는데 볼때마다 안타깝지만 (그걸 비행기로 하면 2배는 더 가치가 올라가는데하면서요) 당신들이 그걸로 만족하시니 그냥 오지랍 신공은 자제 하고 있습니다.

    록키는 어제도 생각이 나던데 다시 너무 가보고 싶은곳입니다. 굳이 좋은 호텔 있지 않아도 자연이 굉장하나 곳이라 아직도 이런곳을 다른데서는 못 본거 같아요. 아마 비슷한곳이라면 콜로라도쪽의 로키 정도나 될까요.

    Reply
    1. Ana Post author

      소식 읽은 후 하루에도 몇번씩 생각이 나서요.. 무조건 좋은 쪽으로.. 마음으로 바라고 있습니다.

      Reply
  3. 호수댁

    저도 제어 없으면 바로 꼰대될 듯해요. ㅎㅎ
    주책이구나 싶을 땐 무조건 참아야 할듯. ^^

    Reply
    1. Ana Post author

      ㅎㅎㅎ 주책.. 정말 그렇게 느껴질 지도 모르겠네요 ㅎㅎ
      수련이 안 되어서인지.. 말하는 동안 저의 주책을 깨달아야 하는데 나중에 시간이 지나고 깨닫는 경우가 많아서 후회하곤 한답니다 ㅠㅠ

      Reply
  4. J

    ㅎㅎ 꼰대의 피가 흐르지 않는 사람은 없을 것 같아요. 그런데 이경규 말이 맞는 게 내 몸(이 아프면 자연스레 마음도 아프니까 몸과 마음)이 아프고 힘들면 남에게 관심이 적어지는 것은 사실이더라고요. 내 자신을 관찰하고 내 몸이 말하는 것에 집중하기에도 벅차거든요.

    프리타타, 맛있어 보입니다.

    Reply
    1. Ana Post author

      ㅎㅎㅎ 말씀 들으니 드는 생각이.. 오지랖이 넓은 사람들은 일단 본인은 살 만 해서, 남는 에너지를 남들에게 쓰는 걸까요. 그렇다고 세상의 모든 꼰대들 몸 아프기를 바랄 수도 없고.

      우야든동, 오지랖 넓어지셔도 괜찮으니까 얼른 몸 좋아지셨으면 좋겠습니다. 얼른, 얼른요.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