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장

시험을 마친 다음날, 항상 거슬리던 식탁 옆 책장을 정리했다.

시술전

대부분의 이곳 콘도들이 그렇듯이 우리 집도 거실과 식당이 이어진 형태. 그리고 그 옆에 부엌이 있는 구조이다. 그렇다 보니 거실에 놓으려던 책장이 자연스레 식탁 옆에 자리잡게 되었다. (식탁을 여러번 옮겨보았으나 천정에 환기용 선풍기가 달린 등이 달려있기 때문에 식탁을 그 아래가 아닌 다른 쪽으로 바꾸면 좀 이상하다.;;)
책장의 위치는 그렇다 치고, 거실에 별다른 수납공간이 없는 터에 정리정돈하기엔 너무 게으른지라 책장에 이것저것 잡동사니들이 쌓이기 시작…;;

그러던 어느날, 책들 대부분을 처분하겠다고 결심하면서 이 책장을 중고매장에 기증하자는 데 의견이 모아졌다. (우리 둘 다 책욕심이 많았어서 이민올 때 책을 많이 처분했는데도 가져온 책이 커다란 박스로 십여개가 넘었다. 이사짐 날라주던 사람들이 박사냐고;;; 물을 정도.. 그 중 70% 정도를 도서관에 기증하고 일부만을 남겼으나 정작 한 번 본 책들인지라 자주 읽지는 않고 보통 새 책을 빌려 읽거나 하게되어 나머지도 마저 기증할 예정이다. 우리집 가볍게 살기 운동의 일환이다.)

그러나 일단 책을 작은 방으로 다 옮기고 나니 이 책장을 어떻게든 이용해보고픈 생각이 들어 소파 뒤에 놓아보았다. 제법 괜찮은 수납공간이 될 듯.

시술후 - 책을 거의 다 줄이고 장식장처럼 인형을 수납했다.

그래서 나름 아늑한 거실로 꾸미고, 원래 책장이 있던 자리엔 식탁이 덩그러니 놓여있다. 조금 휑한 느낌이지만 깔끔하긴 하다. 일단은 여기까지-. 작은 방 책정리는 아마도 해를 넘기지 않을까 하는.. ㄷㄷㄷ

이 날 정리의 한가지 부작용이 있다면…

딸기여사가 인형들을 호시탐탐 노리신다는 것….

16 thoughts on “집단장

  1. 눈먼냐옹

    흐미~~ 시술 전 사진. 제목보기 전까지는 정리한 사진인 줄 알았던 나는 뭥미??

    이런 깔끔쟁이같으니라규!

    Reply
  2. 트니맘

    ㅎㅎㅎㅎ 딸기에게는 장난감수납장? ㅎㅎ
    정말 아늑하니 거실 넘이뻐요. 윙체어 탐난다는. 윙체어 은근 비싸더라구요.

    Reply
    1. 딸기맘

      윙체어가 뭔가 검색해봤더니 1인용 소파로군요~ ㅎㅎ 저건 K군이 프렌즈를 보고 남자의 로망이니 뭐니 하도 해싸서 이사왔을 때 선물해준 거랍니다. (편하긴 해도 넘 크다는..;;)

      Reply
  3. 바람

    ㅎㅎㅎ 딸기가 젤 좋아라 하는듯? ㅋㅋㅋㅋ
    장난감 천국이된 책장이네요..ㅎㅎ
    저도 집 나오면서 책 마이 버리고 나왔어요.
    이사다닐때 무지 짐된다는..
    나중에 내집이나 사면 몰라도 요즘은 무조건 가볍게 가볍게~
    작은방은 언제쯤 정리하실까나요? 흐흐

    Reply
    1. 딸기맘

      매일 조금씩 도서관에 갖다주려고 하는데 이거 원 매일 까먹어요..;; 설마 내년 크리스마스 때 치우는 건 아니겠죠.. ㄷㄷㄷ..

      Reply
  4. 폴리애미

    은근 욕심내게 하는게 책이라 ㅋㅋ일단 사서 보게되는…
    전 책을 좀 없앨까 하다가도 못 버리겠어서 친정에 쌓아놓는 꽁수를 ㅋㅋㅋ
    딸기여사 조만간 인형들 수술시키게될지도??? ㅋㅋㅋㅋ

    Reply
  5. 금봉네

    부작용은 아닐듯… 딸기여사 운동도 돼고 좋지 않을까 싶은데… ^^
    작은방 정리를 내년으로 미루는게 뭐 큰일이겠어요… 전 아직도 틈(?) 나는데로 이삿짐 정리하고 있답니다. ^^;;

    Reply
  6. 양지꽃

    나도 해야 하는데… -_-:
    하튼 나도 정리하고 이번 연말까지 함 사진 올려볼께. 불끈!
    요즘 정리해야지… 하는 생각하면서 딸박 생각 마이 한다는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