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나물밥


예전에 엄마가 자주 해주시던 콩나물밥, 간단하면서도 푸짐하게 한 끼 먹을 수 있어 종종 했었는데 그동안 잊고 있었다.
간만에 콩나물밥을 해보았는데 왜인지 밥이 좀 덜 익은 느낌.. 콩나물을 너무 많이 넣어서 압력솥이 헷갈렸나?

일단 쌀을 씻고 물을 평소보다 조금 적게 잡아 부어놓는다. 그 위에 돼지고기 작게 썬 것과 콩나물을 잔뜩 넣고 압력솥 스위치 켜면 끝. 이 날은 마늘 다진 것도 약간 넣었더니 돼지고기 냄새가 전혀 나지 않아 좋았다. 압력솥에 김이 너무 금방 빠지는 느낌이다 싶더니 밥이 조금 딸각거린다.. ㅠㅠ 대신 콩나물은 무척 아삭했다.


간장에 고춧가루, 깨 간 것, 파, 마늘, 참기름을 넣어 양념장을 만들어 얹어 비벼먹으면 맛있다.

14 thoughts on “콩나물밥

  1. 트니맘

    저희집도 반찬없을때마다 즐겨먹는 아이템.
    간단하고 맛있잖아요. 딸기맘님 블로그오면 먹을게 넘쳐서 늘 배고프다는.ㅜ.ㅜ

    Reply
  2. 폴리애미

    와~ 맛깔나 보이는 상차림!!! (우리집은 식탁구퉁이에 폴리양말에.. 벗겨낸 랩에…)
    딸기맘님 블로그는 음식의 압박이….츱….

    Reply
  3. 금봉네

    역시나 테이블 세팅의 중요함을 오늘에 다시 깨닫게 되네요.
    별거 아닌 거 같은 콩나물밥을 저래 차려놓고 먹으면 꽤 근사한 디너가 될 수 있겠다는…(촛불까지 곁들이면… ㅋㅎ~)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