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에서는 1년에 한 번 눈 보기도 어렵다더니 다 사기다. 우리 이민 오고는 계속 큰 눈이 와대서 정신없어 죽겠다.
한국처럼 공공교통이 잘 갖추어진 것도 아니고, 원래 눈이 많이 오는 지역들처럼 잘 대비가 되어 있는 것도 아니라 눈이 오면 다들 패닉 상태인데 이런 길을 운전하고 다니는 것이 상당한 스트레스다.

어제는 눈이 온데다 일요일이라 한참 기다려 온 버스를 타고 우찌우찌 출근했더니 눈 땜에 2시에 닫는단다. 은근(이 아니라 대놓고) 좋아하면서 K군 퇴근하기를 기다렸다.

커피숍 안에서 책 읽으면서 바깥 구경


그나마 이쪽은 제설차가 다니며 눈을 제법 잘 치워주고 있다


중간에 시간 때운다니까 자기 집에 와 있으라는 친구도 둘이나 있었지만 그 집들까지 가는 길도 결코 쉬운 일이 아니라 고사. 그리고 집에 와서 통화하다가 왜 자기한테 전화 안 했냐며 같이 놀 걸 그랬다고 말해주는 친구도 있어서 모두들 고마웠다.

아침에 일어나 보니 온통 눈세계.. 나는 마침 오늘이었던 정기검진 예약을 취소해서 안 나가도 되지만 K군은 출근해야 하는 날이다. 어제 저녁 돌아오던 길이 고속도로였는데도 불구 엉망이어서 오늘은 버스를 타겠다고 한다. 퇴근시간 맞춰 나가서 함께 다운타운 눈구경하러 갈 생각이다.
 



내일부터는 사흘간 연휴. 어쩌다 보니 사흘 모두 친구들과 약속이 생겼지만 눈 때문에 어찌될 지 모르겠다. 지금 같아서는 다 취소하고 방구석에서 영화나 보고픈 심정이다.

8 thoughts on “

  1. 단박

    내일부터 연휴? 좋겠당~~~~
    우린 목금 쉬는데…
    여긴 저번주 눈오고선 계속 추워서 온통 빙판이야.

    Reply
  2. 귀걸이

    같이 퇴근한다니 왜 이리 로맨틱하게 들리누? 호호

    벤쿠버에 온 눈 참 눈같이 이쁘게 왔다. 버지냐는 아직 눈이 안 왔어.

    암튼 연휴 계획도 짱짱 잡혀있으니 좋고.. 연휴 잘 보내고 복많어~

    Reply
  3. 훌팬

    내일부터 사흘간 연휴라고라, 그럼 일요일까지 직행으로 촤르르 노는거잖아 좋겠다!
    난 금요일에 출근해야 하는데;; 실컷 놀다가 중간에 일갔다가 또 주말이라니 노는 리듬 깨지게. 매우 안좋은 것 같애;
    어우 나 러쉬비누 포장해야 하는데 아직도 세탁실에 쳐박아놨네. 그 귀한 걸 ㅋ.
    올겨울 왜일케 추워 ㄷ ㄷ ㄷ 구럼 메리 크리스마스~

    Reply
    1. 딸기맘

      우리는 주말에 일하니까 사흘 놀고 금요일부터 다시 출근이야. 금토일 근무. 다음주에도 하루 더 쉬어서 좋다 ㅋㅋ 참 러쉬 샴푸는 잘 쓰고 있어?

      Reply
  4. 폴리애미

    와우~~~ 이건 무슨 카렌다에 나오는 설경이구만요~~ ㅎㅎㅎ
    눈도 왔겠다 연휴겠다 왠지 편히 푹~ 쉴 수 있을것같은 느낌이네요
    (클스마스 연휴에 비염+감기에 죽다 살아난 1人 -_- )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