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 thoughts on “이불속 딸기여사

  1. 단박

    아우 귀여워.
    울나비랑 보미도 이불밑에 들어가서 자는거 무쟈게 좋아하더라구.
    조그만 녀석들이라 많이 추운가봐.

    Reply
    1. 단박

      보미는 나비를 괴롭히면서도 계속 쫓아다니는게 친해지고 싶어서 그러는거 같은데, 나비는 보미존재 자체를 힘들어 하더라구. 보미가 가까이 오기만해도 하악거리고 줄행랑을 치니까. 꼭 어릴때 나랑 내동생을 보는듯.
      난 울동생 존재 자체가 귀찮았거든.
      울동생은 나만 쫓아다니고.ㅋㅋㅋㅋㅋ

      나비랑 보미랑 한이불속에서 자는일은 아마 내 생애에 못보고 죽지 싶어.ㅋㅋㅋ

      Reply
    2. 딸기맘

      ㅋ 안타깝네요~
      둘이 서로 기대 자는 걸 보는게 두마리 키우는 사람들의 로망인듯.. ㅎㅎ
      그나저나 그 집도 이불에 몸을 휙 던지는 것이 금기겠군요 ㅋㅋ

      Reply
  2. 바람

    ㅋㅋㅋ 앞으로 나란히~
    저러다가 깨면 삼각형 쭉쭉이~
    딸기 아주 맛나게 자네용.
    비빙이도 요즘 동굴속 멍멍이에요!

    Reply
    1. 딸기맘

      비빙이가 판 동굴은 조금 더 크겠네요 ㅋㅋ
      애들이 야행성이긴 한가봐요. 아침에 늦잠자는 거 보면 재밌어요.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