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비고

이번주처럼 며칠 연속으로 일을 하고나면 쉬는 날은 정말 푹 퍼지게 된다. 옷도 여기저기 집어던져놓고 먹은 접시들도 싱크대에 여기저기 쌓아놓고. 나도 정말 당연한 듯 깔끔하게 정리하는 그런 사람이고 싶어.

아침에 만년만에 바람님과 폴맘님과 담소. 한국과의 시차 때문에 자주 가질 수 있는 시간은 아니라 즐거웠다. (폴맘님, 나 아직도 청소 안 했다우.. 지금 오후 6시 반 크헉;) 그리고 나서 식빵 구워 버터 약간 바르고 바나나를 동글동글 얹어 먹고나서 (바나나 1/3은 딸기여사 담당) 아이스라떼도 한잔 하면서 인터넷 보며 놀았다.

오늘은 날씨가 무척 좋아서 딸기여사 밖에 내보내 달라고 베란다 앞에서 깡깡. 내보내 주는 동안 파리가 한마리 잽싸게 들어왔다. 우리집에 들어오면 별로 안 좋은데..

요렇게 된단 말이시… (가운데 꼭 다물려진 트랩 안에 비쳐보이는 파리님;;)
예전에는 파리가 들어오면 부지런히 내보냈는데 요즘은 크게 신경 안 쓴다. 좀 ㅎㄷㄷ하긴 하지만 난 파리에 대한 박애정신은 부족한 편이다. 그런데 이 식물 의외로 선전하고 있다. 게으름뱅이인 줄 알았더니 제 먹거리는 알아서 해결하누나. 가끔 베란다 방충망 문 열어주마.

내가 인터넷하면서 노는 동안 딸기여사는…

요래 자다가…사진찍자 휙 들어가버리는 방자함;;

오늘의 점심은 갑자기 발견한 비빔면. 얼마전 장보다가 다섯개들이를 2불 얼마에 세일하길래 장바구니에 넣고 잊어버리고 있었다. (2.99였나? 2.99도 2불로 기억하는 전형적인 상술에 약한 소비자;)
요즘 발견한 작은 오이. 큰 오이처럼 쓰지 않고 사각사각 맛있다. 쩜 작지만 뭐.

급 배고파서 오이도 거의 손가락굵기;;
비빔샷

인간의 뇌는 신기한 것이라 오랜 세월이 지난 지금도 비빔면은 오른손으로 비비고 왼손으로 비비고 해줘야할 것같은; (노래도 불렀다는 건 비밀)

그리고 오이와 눈싸움하는 딸기입니다. 딸기의 오이먹기 사진은 나중에…

오늘 저녁 메뉴는 결정되어 마음이 한결 가벼운 중. (사놓고 잊어버린 콩나물 발견해서 콩나물밥입니다.)

12 thoughts on “비비고

  1. 폴리애미

    ㅋㅋㅋ쉬는날은 왜그리도 빨리 지나가는지~~~
    그나저나 파리지옥씨 생각보다 선전하고 계신~~~파리가 막 비쳐…후덜덜덜…
    비빔면은 가끔씩 먹어주면 또 입맛이 싹~~ 근데…비빔면이 양이 작은건지…라면은 항상 조금씩 남기는 편인데 비빔면은 항상 모자라는 느낌??? -_-;;;; 아쉬워요~
    딸기여사 아쥬 당장이라도 오이를 갈갈이 뜯을 기세라능 ㅋㅋㅋㅋ

    Reply
  2. 트니맘

    아 저 어제 지연언니 문자를 너무너무 늦게봐서 안그래도 딸기맘님도 오셨단 얘기듣고 어찌나 더 아쉽던지.ㅜ.ㅜ
    언니들 미워미워(니가 안와놓고 왜이래!)
    비빔면 맛있죠.해외판 비빔면은 영어가 적혀있네요.괜히 신기하다.ㅎㅎㅎ
    저도 팔도 원츄!ㅎㅎ 올여름내내 많이도 먹었어요. 둘이서 세개끓여야 포만감에 기분이 좋은. 그래서
    자주자주 떨어지는.ㅋㅋㅋ
    근데 파리가 비치기까지해요? 진짜 후덜덜덜..
    딸기여사님 엄마가 이쁜집 사주셨네. 빨간색이 여사님이랑 넘 잘어울려요.
    오이도 잘먹고 바나나도 잘먹고 정말 이쁘다는. 우리집새끼는 절대 입에 안대는 품목.ㅡ..ㅡ

    Reply
    1. 딸기맘

      트니맘님 보고싶었소 ㅎㅎ
      비빔면은 둘이서 세개 끓이는 게 정답인 듯. 밥말아 먹을 수도 없고 ㅋㅋ
      저 집은 지붕이 있어 딸기가 잘 들어앉아 있더라구요. 여긴 한국처럼 이쁜 게 없어 상표라도 없으면 넘 허전해서 상표도 안 떼었다는 ㅋㅋ

      Reply
  3. 바람

    오홍..파리 잘잡는군요.
    저렇다면 저도 한번??ㅋㅋㅋㅋㅋㅋ(파리지옥도 죽일듯..ㅋ)
    울집은 비빔면은 기본 세개를 끓여줘야 둘이 먹슴다..(두개 끓이믄 장이 엄청 슬퍼하는..^^;)
    오이 바라보는 딸기눈이 평소에 두배는 커진듯 부릅~! 비장하군요..ㅋㅋㅋ
    내겐 어렵게 느껴지는구만 쉽다고 간단히 말씀하시던.. 멸치보끔 포스팅도 부탁~~ ㅎㅎ

    Reply
    1. 딸기맘

      그 집도 비빔면 세개? ㅋㅋㅋ
      사시려면 끈끈이 주걱도 생각해보세요. 얘는 제가 원래 원하던 날파리는 별로 관심이 없더라구요. 큰 파리만 잡고.. ㅠㅠ
      끈끈이 주걱은 보긴 좀 뜨아해도 날파리들이 쩔떡떨떡;;

      멸치볶음 눼눼~ (해야 올릴텐데;;)

      Reply
  4. 금봉네

    파리지옥 맘에 듭니다…
    저도 파리한테는 별로 박애정신이 많이 부족해서(모기나 바퀴들한테도 그래요~ ^^;;)
    비빔면도 괜찮지만 혹 한국마트에 둥지냉면이나 풀무원냉면 있음 도전해 보셔요.
    왠만한 분식집 냉면보다 낫더라구요. ^^

    Reply
    1. 딸기맘

      둥지냉면이랑 풀무원냉면 먹어봤지요 ㅎㅎ 둥지냉면은 보기보다 괜찮은 맛이라 놀랐어요. 풀무원냉면이야 언제나 쵝오 ㅎㅎ
      우리 동네에는 놀랍게도 꽤 맛난 냉면집이 있답니다. 주인아저씨만 비법을 아시는.. ㅋㅋ (아저씨 휴가가실땐 냉면 안파심) 오시면 대접할께요. ^^

      Reply
  5. 애플

    아 이비빔면은 저도 있어요!! 지금 유혹을 어떻게 뿌리쳐야 하는지 ㅋㅋ 딸기맘님 블러그 보면서 라면이 확 땅기는데요 ㅋㅋ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