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여름, 주말.

보통 K씨는 토요일에 일하곤 하는데 이번주는 토요일날 쉬게 되어 어제는 집에서 한가한 시간을 보냈다. 몇주째 주말마다 소소롭게 볼 일들이 생기는 바람에 나가 돌아다니다가 간만에 집에서 쉬니 별로 한 거 없이도 푹 쉰 느낌.

오전에 장보러 가서 야채와 과일을 잔뜩 사다가 (올해 이쪽이 6월까지 비오고 추워서 제철 과일 보기가 힘들었는데 이제서야 좀 시장에 나왔음) 씻어 마루에 놔두고 왔다갔다하며 집어 먹으면서 TV도 보고, 인터넷도 하고. K씨는 낮잠 자고. 딸기 조는 동안 자란 털도 살금살금 잘라주고.


오늘은 K씨 출근하고 나는 미뤄두었던 일들 몇가지 처리한 후 좀 쉬고 있다.

날이 좋으니 딸기가 발코니에 내보내달라고 졸라서…



햇볕을 쬔다.


잔다.


열어달라고 짖는다.

(날파리 들어올까봐 방충망은 닫아둠.)


안에서 잔다.

또 내보내달라고 짖는다.

.

.

.

의 무한반복.

몇번 하다가 뭐라 그랬더니 이젠 조용히 안에서 자고 있다 ㅎㅎㅎ

우리 출근하는 동안은 요걸 못해서 혼자 있기를 싫어하는 건가.

캐나다 동부쪽은 연일 기록적인 더위라고 하고 한국도 엄청 덥다고 하는데 모두들 건강 조심하시길. 점점 살기 어려운 환경으로 변해가는 것 같아 마음 한켠이 어둡다. 점점, 100% 행복하다고 느끼고 사는 게 어렵다. 행복한 것이 죄스럽게 느껴지는 세상이라니… 에휴. 

엊저녁엔 느즈막히 잔잔한 영화 한 편을 보았다.


Mike Leigh 감독의 Another Year.

한국에선 세상의 모든 계절이라는 제목으로 개봉했던 듯. (조금 이상한 번역인 듯?)

영화를 다 보고 난 느낌은 참으로 쓸쓸하다…는 것.

두시간이 넘는 긴 영화였지만 배우들의 연기도 뛰어나고 스토리도 튀는 곳 없이 흘러가 전혀 지루하지 않았다. 잔잔하면서도 마음에 울림을 주는 영화. 비오는 날 혼자 앉아 차 한잔 마시면서 보면 좋을 듯 하다.

이 영화를 보고 나니 좀 있으면 돌아올 겨울이 그리 두렵지가 않아졌다. 차 한잔 마시면서, 창 밖 바라보다 보면 또 다음해의 여름이 오겠지.





8 thoughts on “한여름, 주말.

  1. 금봉네

    챙겨보고 싶었으나 게으름으로 여적지 못 본 영화…(요새 ‘내 게으름의 끝은 어디인가’ 실험중~ ^^;;)
    딸기여사의 무한반복~ 피차 운동되고 좋은데 왜 몬하게 하시는지~~~
    일정한 타이밍으로 반복해주신다면 시간예측 가능하니 정말 좋은 놀이일 수도 있지 않남요??? (남의 일이라고 아주 편히 얘기함~ ㅋㅋ)
    딸여사!!! 졸면 안돼! 졸면 안돼!!! 터럭이 없어진다규!!! ㅍㅎ~

    Reply
    1. 딸기맘

      그게 딱히 일정한 타이밍이 아니고요, 아마 같이 나가서 자기 등도 좀 긁어주고 그러라는 것 같아요;; (같이 나가 있음 들어가겠다고 안 하거든요..)
      어질리티 대회까지 참가하시는 금봉어머님이 게으르시다니 이것 참 허허허 ㅎㅎ

      딸기여사 등은 좀 정리가 됐습니다 ㅎㅎㅎㅎㅎ (얼굴쪽은 ㅠㅠ)

      Reply
  2. 바람

    딸기여사..ㅋㅋㅋ
    비비는 저런경우 직접 방충망을 뚫고나오시는 불상사가 생긴답니당.
    안그래도 찢어진 옥상방충망 메꿔논거 흉해서 죽갔다능..-_-;;
    그냥 쿨하게 열라고 짖는 딸기여사에게 감사하삼! ㅋㅋ
    저 영화 보고싶네요.
    오늘 마침 비도 쏴~~~하고 내려주시공.
    부산 다녀온 여독(?)이 아직 안풀려설 정말 영화나보면서 쉬어야겠삼.

    Reply
    1. 딸기맘

      ㅍㅎㅎ 비비는 엄마 귀찮게 안 하고 그냥 알아서 들어오시는구만요 ㅋㅋㅋ
      지금은 태풍소식이 또 살살 들려오는 것 같던데.. 아무쪼록 피해없이 지나가기를…

      Reply
  3. 트니맘

    딸기 여사님 무한반복.ㅋㅋㅋ 귀엽긴 한데 몇번 저걸 반복하면 좀 귀찮긴 하다는.ㅋㅋ
    한국은 아니 대구는 올해는 미친듯이 덥진 않은거 같아요.대신 비가 엄청나게 내려서
    당황스러웠다는.오히려 서울이 기온이 더 높은 날도 제법 있어서 퐝당.
    한국도 올해 비 많이와서 과일이 맛은 없고 비싸고 채소도 글쿠요.
    저도 요즘 종종 이 이상한 날씨속에 살아가면서
    지구가 진짜 많이 아픈가봐 그런 생각 자주들어요.
    중부지방에 어제 폭우내려서 펜션이 무너져서 매몰되서 사망,부상자 속출하고
    서울은 물에 침수되서 도로통제고 뉴스보니 무섭네요.

    딸기네 발코니 엄청 아늑하니 예뻐요.^^ 저라도 딸기처럼 자주 들락날락할거 같아요.ㅎㅎ

    Reply
    1. 딸기맘

      여기도 날씨가 좀 이상해요. 폭우라고는 보기 힘든 동네였는데 (오면 부슬부슬 와서 애들이 우산을 안쓰고 다녔거든요.) 요즘은 천둥번개에 폭우가 꽤 잦아요. 쩝..

      발코니 자주 나가려고 의자랑 테이블도 마련해놨는데 올해는 6월까지는 추웠고 그 이후에는 날만 좋으면 밖으로 튀어나가느라 활용을 잘 못해줬네요. (근데 앞집이랑 좀 너무 가까워서 그게 좀 에러예요;)

      Reply
  4. 폴리네

    ㅋㅋㅋ이뇨석 볕은 좋아해서능 들락날락 ㅋㅋㅋㅋ
    나가서도 자고 들어와서도 자고~~딸여사는 슬리핑뷰티 ㅎㅎㅎ
    조로코롬 자는녀석이…. 우째 혼자 깨서 응꼬스키를 좔좔 타시는건지….혼자 조용히 자면서 기다리고 저녁때 퇴근한 엄마 아빠랑 놀면되는데 말이유;;;;
    서울은 비가 어쩌자고 저리도 온건지… 주말에 또 온다니 무섭다능 ㅠ.ㅠ 지구가 화가 많이 났나봐요;;;;

    Reply
    1. 딸기맘

      혼자 있을 때 그녀~ 취미는 똥꼬스키라 하네..도 아니고 말예요. 폴리는 잘 지내나요?
      폭우에 폴맘님 댁은 괜찮았나요? 뉴스보다 허걱.. 엊그제 무한도전보다 또 허걱…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