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리데이

오늘은 겨울이 지나가고 첫 long weekend (3일 연휴. 3월부터 11월까지 보통 월 1회씩은 껴 있는 듯..) 인 부활절 휴가의 첫날이다. 나는 수업이 없지만 K군은 출근하게 되어 밀린 숙제나 하기로 마음먹었다. (그런데 이렇게 놀고 있다;;)
마침 날씨가 너무 좋아주셔서 좀 싱숭생숭해지기 시작.. 놀러가고 싶다. ㅇ-<-<

요즘은 저녁에 일과 마치면 저녁 만들어 먹고 게임 좀 하고 목욕하고 맥주 마시고.. 뭐 그 밖에 별달리 하는 게 없기 때문에 노상 먹는 거 사진 뿐. 그나마 요즘은 집에서 요리할 기분이 좀 들어 이것저것 만들어 먹고 있기 때문이기도 하고. 매일 들여다보시는 엄마가 먹는 거 사진 재밌다고 하셔서 열심히 올리기로 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 저녁 메뉴는 냉동장어를 오븐에 구워 (양념해서 구운 후 포장한 거라 데우는 차원인 듯) 밥 + 샐러드 믹스 + 잘게 썬 파를 잔뜩(!) 얹어 덮밥을 만들어 먹었다. 원래 생강이나 부추와 함께 먹으면 좋다는데 일단 집에 없었고 또 파가 아직 잔뜩 있기 때문에 파로 대체했는데 제법 맛있었다. 간만에 미소도 끓여 함께 먹었다. 그리고 보니 우리집 반찬은 항상 인스턴트가 기본이 되는구나.;;;

*     *     *

오늘 아침엔 사놓았던 아보카도가 먹기 좋은 상태가 되었길래 두부를 데쳐서 샐러드를 만들었다. 전에 일식집서 먹어본 건데 꽤 맛있어서 따라해보려고 하고 있다.

내 맘대로의 레서피는:

두부(생식용이면 좋고 아니면 살짝 데쳐서)
아보카도
드레싱: 땅콩 반 줌, 참깨(난 검은 깨라 색이 저렇지만 원래는 밝은 갈색이었음) 2T, 참기름 1T, 식초2T, 꿀 1T, 참기름 1/4컵, 올리브유 1/4컵, 미소 1t –> 대강 마음대로 넣은 것이므로 이런 것들이 들어갔다는 얘기.. 계량도 다 틀릴 거임.. 라면 물은 계량컵이 있어야 하는데 양념은 대강대강하는 이 몹쓸 게으름;; 암튼.. 믹서에 붕붕 돌림. 끝.

땅콩과 참깨의 고소한 맛이 두부와 아보카도와 무척 잘 어울린다.

.
.
.

숙제해야징.

16 thoughts on “홀리데이

  1. apple

    저하고 딸기맘님 어머님하고 취향이 아주 비슷하군요 ㅋㅋ
    저도 딸기맘님 음식사진 뜰때, 너무 좋아라 하잖아요^^
    저기 땅콩은 부수지 않아도 될까요? 아주 맘에드는 드레싱 이어요!!

    딸기맘님^^ 저기…푸드 케터고리 하나 만들시면 너무 좋겠어요^^
    그럼 쉽게 레시피도 보고 좋지않을까요? ㅋㅋ 애플이가 좀 더 편해질려고
    별 얘기를 다 부탁하죠.ㅋㅋ 부담은 절대 갖지 마시어요 ^^

    Reply
    1. 딸기맘

      땅콩이 드레싱 재료예요. 믹서에 돌릴 때 땅콩도 넣어요. ^^

      레시피 찾으실 때요, 저 오른쪽 위에 tag cloud라고 되어있는 것 중에서 ‘맛’ 클릭하시면 음식 관련 포스팅이 주르르 뜨고요, ‘recipe’ 클릭하시면 그 중에 recipe 포함된 것만 따로 뜰 거예요. ^^

      Reply
    2. apple

      아 tag cloud 가 이럴때 사용하는거네요^^ 딸기맘님 말씀대로 쭉 다 나오네요^^ 고마워요 딸기맘님!

      ㅋㅋ 믹서에 붕붕돌림을 안봤네요^^
      다 돌리면 되는군요^^ 이 드레싱 자신있게 할수 있을것 같아요 ㅋㅋ

      Reply
  2. 양지꽃

    아… 우리 냉장고에도 비상 장어 한 팩 있는데, 내일 꺼내줘야 하나…
    요즘 심히 부실한 밥상이라, ㅋㅋ
    깨 떨어진 지 오래인데 P사의 순두부를 사러 갈때 깨도 꼭 사야징!

    캐나가는 이스터때 금요일부터 휴일이라고 하더니 사실이었군요! 부럽~

    Reply
    1. 딸기맘

      우리도 장보러 가면 비상용 식품으로 꼭 사는 것들이 있어요. 냉동으로다.. ㅋㅋ
      뭐 휴일이었지만 그래봤자 별 차이가 없더라구요.. 헐..

      Reply
  3. monkeytoe

    드레싱 만드는 거 넘 일이 많아요 -.-
    저거 언제 다 넣고 믹서에 간대요?
    딸기맘님 캐부지런하셔~ㅎ.
    냐옹행님아 블러고 보고 삘받아서 저도 배경 바꿨잖아요.
    근데 업뎃이 안되고 스킨이 맛이 갔네요.
    정신차릴 시간을 좀 줘야 하나 ㅋ.
    흑 지금 밤 두시.
    다들 주무시궁..심심해 ㅜㅜ.

    Reply
    1. 딸기맘

      난 가는 건 하나두 안 어려운데 그걸 씻는게 싫어서 저런 거 안 만들어먹었는데 요즘 디시워셔 열심히 돌린다우.. 꼬진 거라 잘 안 닦이는 것 같지만.

      Reply
  4. monkeytoe

    누구는 가는 게 싫고 누구는 씻는 게 싫고 아 놔 ㅎㅎㅎ.
    게으름뱅이 대회 나가면 일등먹을 사람들이 대회 나가기 귀찮아서 인지도가 전혀 없는 실력자들 여기 다 있네 ㅋㅋㅋ.

    Reply
    1. 딸기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마자마자요. 진정한 실력자들은 게으름뱅이 대회 같은 거 못 나가지.. 게을러서.. ㅋㅋㅋㅋ

      Reply
  5. monkeytoe

    딸기맘님을 놓치다니…..엉엉.
    너무 올만인데 ㅎ.
    제가 99센트 스토어에 간 사이 들어오셨더랬군요.
    내 담번엔 결코 놓치지 않으리.(결연한 다짐)

    Reply
  6. 양지꽃

    근데 혹시 저 미소 담은 그릇 미카사에서 사신거예요?
    우리가 대/중 접시, 머그, 사발 2개씩 들은 세트 사와서 쓰고 있는데
    그거랑 똑같아 보여서…
    그릇 재질이 이상하게 랩이 잘 안 붙어서 좀 음식 보관에 불편.

    Reply
  7. 바람

    딸기맘 효녀셈..ㅋㅋ
    어머님을 위해 열 포스팅~
    저도 아기자기한 음식 포스팅 늘 즐겁게 보고 있어여.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