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비

올해는 정말 너무한다. 오늘도 비가 온다. 이맘 때쯤 되면 캠핑도 갈 수 있어야 하는데.
엊그제는 하도 추워 6월이 되면서 꺼버렸던 벽난로를 다시 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벽난로만 켜면 딱 붙어서 안 움직이는 딸기여사. 좀 있다 보니 너무 더웠는지 헥헥거리면서도 그저 좋단다.. 이구..;;;;;

딸기 하나 더.
기분좋을 때 K군 위에 걸터앉아 장난감 가지고 노는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주 토요일에는 일하는 도서관 동네 잔치가 있었다. 도서관 앞으로 퍼레이드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등학교 밴드부, 도서관, 그리고 잘은 안 보이지만 SPCA(Society for the Prevention of Cruelty to Animals, 동물학대 방지 협회)도 멍멍이들과 함께 퍼레이드에 참여.

사용자 삽입 이미지
토요일 저녁 때는 친구들과 저녁 먹으러 갔다. 함께 간 안젤라는 마치 <해리가 샐리를 만났을 때>의 샐리처럼 음식 주문을 할 때 이건 빼고 이건 넣고 등등등 하며 주문을 해서 나를 재밌게 만들어 주는 친구다.
그 날도 변함없이 밀크쉐이크도 1인분 (황당하게 많이 준다)을 둘로 나누어 달라고 하고 버거엔 추가 베이컨을 주문하고 등등 했으나 서버가 베이컨을 잊어버린데다가 15분이나 늦게 가져온 마당에 사과도 한 마디 안 하는 바람에 평소 팁을 넉넉하게 남기는 안젤라가 매우 화가 나 생략.
그 외에는 즐거운 식사였다.
안젤라는 곧 동부쪽으로 유학을 떠나는데 가면 많이 허전할 것 같다. 나이는 어리지만 그래도 재미있는 친구였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는 <Last polar bear>란 사진집을 빌려왔다. Steven Kaslowsky란 사진작가가 6년 동안 북극에 머물며 찍은 사진들이다.  아름다운 사진들이 많으니 기회가 되면 보시길.
지구 온난화 때문에 북극곰들이 멸종위기에 처해있다는데 여전히 나는 차로 출퇴근을 하고 있구나. 어떻게 해야 하나.. ㅠㅠ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오는 휴일을 맞아 아침먹고 또 자고 있는 K군 옆에서 나도 인터넷이나 하면서 놀고 있다.
그러고 보니 조그맣던 산세비에리아가 퍽 많이 자랐다. 가운데 제일 키 큰 잎은 우리 집에 와서 생겨 저 만큼 컸다. 신기하다니까.

10 thoughts on “또 비

  1. 양지꽃

    우리집에서도 산세베리아랑 머니트리가 (둘 다 거의 돌보지 않아도 되는 종류) 잘 자랐는데, 날파리가 하두 생겨서 밖에 내다 두었더니 죽었어요.
    이번 봄에 하두 비가 많이 잦게 오는 바람에… -_-:
    텍사스 가면 또 둘 다 들이려구요.

    딸기는 가만보면 찜질방 체질인게야-

    Reply
  2. 바람

    딸기는 뜨끈~한 찜방 체질이군요..ㅋㅋ
    여기도 비가 잦더니 어제, 오늘은 더우면서 화창하네요.
    근데 입술이 와방 부르터서 공원에 못나가구 있슈..ㅜㅜ

    멍이 퍼레이드 할때 애덜 보는것도 잼나겠어요~~ 궁금하다는..ㅋㅋ
    저도 어제 우연히 다큐하나 봤는데
    마침 북금곰 관련 이야기였는데
    점점 자기들 살자리가 없어지니까
    사람 사는데 내려와서 먹을거 찾고 그러다가
    죽임도 당하고.. 참..인간들이 못할짓 많이 하는구나 싶었어요.
    에혀..
    이마당에 이메가는 대운하 팔라질 않나 진짜 어이 없다는..

    울집 초록이들도 잘 자라줬음 좋겠는디..
    완전 둑은 둑은 입니다.ㅋㅋ
    담엔 화원가서 먹을거 씨앗들도 좀 받아와야겠어요.
    상추~ 깻잎 등등..ㅋㅋㅋ

    Reply
    1. 딸기맘

      정말 찜질방 데려가면 너무 좋아할 것 같아요. 나의 로망- 개맘들 찜질방행.

      무슨 북극곰 얘기 울 남편도 하던데.. 같은 건가.. 암튼 마음이 아파요.

      새로 이사가신 집 옥상이 넓어서 넘 좋아요.. 채소만 예쁘게 자라줘도 마음이 정말 든든할 듯~

      Reply
  3. 귀걸이

    저 위에 양파링 무지 크고 맛있겠다.
    요즘 왜 기름진게 이리 땡기지?

    미국 동부는 한창 찜통더위라, 소나기라도 왔으면 좋겠어.
    정말 이상기후땜시 지구가 걱정된다.

    Reply
    1. 딸기맘

      그럴 때가 있나봐.. 우리도 어제 K할아버지네 닭 사러갈까 고민하다가 비가 넘 많이 와서 집에서 대강 먹었삼.

      여기저기 덥다고 난리던데.. 아우 어쪄.

      Reply
  4. monkeytoe

    우리방에 지금 날파리 장난 아녀요.
    컴터스크린 앞에서 날아다니는데 사람 환장합니다요;;
    홈디포 아직도 안갔어..

    Reply
  5. 금봉

    산세는 잘 모르겠고…. 저도 저 화분 블랙있는데… ikea 맞죠?
    제 화분에는 금봉이 슬리커랑 각종 미용 도구가 꽂혀 있답니다. ^^;;
    등뼈 먹을 때만큼 흥분하시며 열심이신 딸기여사, 회춘 하신 거 같습니다. ㅋㅋ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