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일의 막바지

어제 아침, 잔뜩 흐린 날씨였지만 빵도 사 올 겸 아침 산책 강행.
공원 쓰레기통들이 새로 바뀌었는데 곰이 못 여는 특수 쓰레기통이다. 이 동네 곰 나왔었나?????
저 멀리 친구가 보이자 용을 쓰고 가고 있는 딸기여사.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저께 점심으로 근처 까페에서 바게뜨에 페스토를 바르고 보코치니 치즈와 토마토를 넣은 샌드위치를 먹고 감동하여 K군도 먹어보라고 아침으로 만들어주기로 했다. 그러나 완전 변형판이라 (보코치니 치즈 대신 집에 있던 까망베르 치즈, 바게트 대신 그냥 아무 빵.) 맛이 전혀 비슷하지 않았다;;;;;

수퍼에서 돌아오는 길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해 하루종일 비가 무척 많이 내렸으므로 집에 딱 붙어서 TV 프로그램들과 DVD들을 보았다. <This fim is not yet rated>는 미국 영화 등급 심의에 대한 다큐멘터리. 관심있는 사람들은 재미있을 듯.

원래는 안젤라가 냉면을 먹으러 오기로 했으나 비가 너무 많이 와서 다음에 오기로 했다. 그래서 K군은 낮잠을 자고, 나는 그동안 배가 고파졌으나 귀찮아서 그냥 있다가 저녁때 K군이 초밥을 해준다기에 얼른 밥을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군것질 안 하길 잘했지. 와방 맛있었다.

그리고는 집 정리하는 법 뭐 이런 책들을 읽다가 필 받아 하루에 15분 씩만 집정리를 해보기로 했다. 그 결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는 안방 화장실을 정리했다. 두번째 사진은 아래 캐비넷 안쪽 사진인데 저 물건들이 사실 다 위에 나와 있었었다. 싹 다 정리해 집어넣고 나니 남의 집 같다. ㅋㅋㅋㅋㅋ
오늘도 15분 정리를 해야할텐데 오늘 일을 너무 많이 해서 힘들다. o-<-<

밤에는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을 보았다.

그리고 오늘.

오늘은 다행히 비는 오지 않았다. 여전히 하늘은 잔뜩 찌푸리고 있지만.
아침에는 부지런히 장을 보고 집에 와 과일을 먹으며 <슈퍼맨이었던 사나이>를 보았다. 그리고는 딸기여사와 계란 살 겸 산책.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딸기의 독특한 습관. 길이 있으면 길 오른쪽 끝에 딱 붙어 걷는다. 벽이 있으면 그 벽에 붙고 인도면 인도 가장 끝에 붙어 걷는다. 왜 그럴까? 오래된 습관이지만 볼 때마다 궁금.

저녁은 내가 구운 빵을 곁들인 핫도그.
Japadog이라고 다운타운 길거리에서 유명해진 일본 핫도그 노점이 있는데 (http://www.japadog.com/index.html) 친구들이 가보고 좋아라 하길래 한번 따라해 보았다. 메뉴 중 하나인 Oroshi 는 무 간 것에 파와 간장을 얹었단다. 방금 간 무가 상큼하니 괜찮았다.
빵도 맛있게 구워져서 기분이 좋았다. (근데 시간이 넘 걸리긴 한다.. 한 세시간 전에 준비해야 하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슬슬 씻고 내일을 준비해야 할 시간인데 콘도에 더운 물이 안 나온다. 우쨔…

14 thoughts on “휴일의 막바지

  1. 후라이팬

    오늘 블로그 캐재밌다 ㅋ.
    ‘K군이 초밥을 해준다기에 얼른 밥을 했다’ ㅎㅎ.
    비 많이 오면 난 우울해지던데.
    비가 와도 변함없는 산책을!
    귀차니즘의 여왕은 산책 많이 안다니는데 모순이닷.

    Reply
  2. 귀걸이

    K군님의 초밥 만드는 실력 짱이다!

    맛있는 거 먹고, 재밌는 영화도 자주 보고. 좋다~
    특히 저 오로시라는거 먹어보고 싶어.

    나도 저 위에 적힌 한국영화 봤는데, 둘다 나름 괜찮았어.

    Reply
    1. 딸기맘

      가끔 저리 배가 잔뜩 부르도록 먹어줘야 함.

      오로시는 원래 독일 흰 소시지를 쓴다는 것 같던데, 나중에 실물을 먹어보고 후기를 올리도록 하겠삼. 진즉 알았음 그 때 말해주는 건데.. 아까비.

      Reply
  3. 양지꽃

    어? 나 어제 이 글 읽고 답글 달았는데, 내 답글은 어디갔어?? @_@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들, 나도 괜찮았는데-
    강동원 연기가 좀 딸린다는 거 느껶고
    이나영 말고 다른 애 썼으면 좋았었을 것 같지만, 머…

    나두 연어 초밥 먹구 싶다.
    예전엔 연어가 싫었는데, 언제부턴가 연어 초밥이 참치보다 좋으니 이상하지? 어쩌면 미국에서 제대로 된 초밥 쉐프가 없어서 참치를 다 피 냄새 나게 내 놔서 그런 가 싶기도 해.

    Reply
    1. 딸기맘

      ㅋㅋㅋㅋㅋㅋㅋㅋ 귀여운 스탈님. 그건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이여라~ 그것은 사형수문제 영화, 요것은 핸드볼 영화.
      그래서 티스토리에서 지운 거 아녀? ㅎㅎㅎㅎㅎ

      우린 세꼬시나 광어같은 한국회를 훨 좋아했었는데 여기선 아쉬운대로 입맛이 맞춰주네..

      Reply
    2. 양지꽃

      ㅎㅎㅎ
      나 정말 이름이나 제목 같은 거 엉망으로 기억하는데 도사야… ㅎㅎㅎ
      김정은이랑 문소리 나오는 거구나- ^^:
      그거 재밌어요?
      김정은은 진짜 이상해져 가는 거 같은데, 정말 열심히 하는 거 같아서 그 점은 높이 사.

      나도 광어회, 아나고… 먹고 싶어…

      Reply
    3. 딸기맘

      좋아요. 좀 마음도 아프고.

      회라면 역시 광어나 아나고.. 참치나 연어는 사실.. ㅎㅎ

      Reply
  4. 바람

    오늘은 내용이 많아서 읽을거리가 푸짐하네요.
    딸기의 산책 습관 특이해요.
    비비는? 갈지자 보행에 돌발 초고속 달리기에 급정거등등..
    아주 난폭 운전 이라오. ㅋㅋ
    아웅 ~ 오늘도 맛난 먹거리들~!! 새벽 한시가 넘었는데
    뭔가 땡긴다..ㅜㅜ

    Reply
    1. 딸기맘

      삼각김밥 및 편의점 먹거리들.. 맨날 새로운 거 먹어보고 그랬는데. ㅋㅋㅋ 여긴 그런 재미가 없어요.. ㅎㅎ

      Reply
  5. 금봉

    핫도그 하나 먹자고 세시간… 무리데쓰… ㅡㅡ;;
    금봉이도 인도 끝 (10센티 정도되는 블록 위) 으로만 걷는 신공을 가끔 보인답니다.
    지딴에 뭔가 대단한 일(좁은 폭안으로만 걷기) 하는 기분으로 그러는 건지 아님 단순 뵨태인지 아직 저도 답을 못 얻었어요. ㅋㅋ

    Reply
    1. 딸기맘

      아니 세시간 내내 뭘 하는 건 당근 아니구요, ㅋㅋ 세시간 전에 제빵기에 밀가루를 던져놓아야 한다 이 말씀입니다. ㅎㅎㅎ 일은 갸가 다 하구요.

      금봉이도 그러는구나~ ㅋㅋㅋㅋㅋㅋㅋ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