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들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월요일엔 스카이트레인을 타고 다운타운으로 나들이갔다.
첫번째 목적지는 밴쿠버에 새로 생긴 애플 매장. 뉴욕의 애플 매장 사진이 넘 재밌을 것 같아 기대하고 갔는데 아우 썰렁한 거. 사람들은 꽤 많았는데 직원 반 손님 반이라 이거 인건비나 남으려나.
역시 밴쿠버는 썰렁한 도시였던 것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슬렁슬렁 나와 아트갤러리를 지나 – 지금 망가 전시회 중이어선지 재미난 구조물이 – 친구들이 말해준 자파독을 먹으러 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명한 사람들이 왔다갔다는 광고를 잔뜩 붙여놨다. ㅋㅋ
무우 간 것을 얹은 오로시 독. 독일식 흰 소시지를 써서 잘 어울리더군.
먹었으니 힘을 내서 스탠리파크까지 걸어갔다.
오랜만에 무진장 걸어서 샌들 닿는 부분에 물집이 다 잡혔네. 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기 배 보이는 곳만 지나가면 K군 카메라를 꺼내든다. 저기가 맘에 드는 건가.
정말 오랜만에 날씨가 좋아 따땃한 바닥에 배깔고 누운 딸기여사.

엄청 걸었기 때문에 기운이 빠져 또 먹을 걸 찾으러 갔다.
도서관 친구 레슬리가 말해준 후 얼굴만 마주치면 먹으러 가야한다고 강요한 베트남식 샌드위치.
생각보다 스카이트레인 역에서 멀었기 때문에 (게다가 좀 흉흉한 거리를 지나감) 투덜거리면서 도착. 그래도 신기한 거 먹어보러 가는 건 재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프렌치 바게트에 양념한 닭고기 으깬 것, 당근 채, 무우 피클 채 등을 넣은 색다른 샌드위치. 제법 맛있었다. 나는 실란트로 (조기 들어가 있는 파란 향초)를 싫어하는데 이렇게 먹으니 먹을 만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카이트레인 맨 뒷자리에서 샌드위치를 냠냠 먹으면서 집에 돌아왔다.
기대하고 있는 Cirque du Soleil 공연장. 밴쿠버 공연이 6월부터 7월 초까지 있는데 작년에 표를 사놓고 기다리는 중.

10 thoughts on “나들이

  1. 애플

    저도 베트남 샌드위치 맛나다는 말을 들었어요. 먹으러 간다 하면서
    못가고 있는데 ,저기 사진 보니 꼭 한번 먹어 보고 싶군요^^
    딸기맘님 바지가 핑크색 이어요 아니면 빨간색? 가방이라 매치되는^^
    딸기맘님 의상 귀여우셈~~*–^

    Reply
    1. 딸기맘

      저는 베트남 샌드위치라는 게 있는지도 몰랐잖아요.. ㅋㅋ 먹어보고 나서 인터넷 검색해보니 유명한 음식이었네요.

      바지는 진주홍?이라고 해야 하나요.. ㅎㅎ

      Reply
  2. 바람

    사진이 작아부려서 아쉬움..ㅋㅋ
    아 지금 출출한데 진짜 샌드위치 묵고잡네요..흑

    Reply
  3. 양지꽃

    바지 이뻐! 왕날씬 질투!
    베트남 샌드위치 맛나다는 말 이 부근에서도 들었는데?

    Reply
  4. 후라이팬

    베트남 샌드위치 맛있긴 한데 전 실란트로 빼면 좋겠어요.
    그나저나 딸기맘님 화사하시당.
    회사에 친구 추천했는데 취직됐대요!!
    아 너무 기뻐!!

    Reply
    1. 딸기맘

      훌팬님도 실란트로 싫어하시는구낭~ ㅎㅎ 저도 국수 먹을 땐 넣지 말라고 미리 부탁한다오.

      회사에 친구 생겨서 좋겠다. ^^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