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adian Rockies 캠핑 여행 – day 3.2, Johnston Canyon, Bow Valley Parkway, Banff

[놀자] – Canadian Rockies 캠핑 여행 – day 1, 집 – Sicamous 475Km
[놀자] – Canadian Rockies 캠핑 여행 – day 2.1, Sicamous – Yoho National Park 270Km
[놀자] – Canadian Rockies 캠핑 여행 – day 2.2, Yoho National Park – Lake Louise 43Km, Lake Louise – Banff 60Km
[놀자] – Canadian Rockies 캠핑 여행 – day 3.1, Lake Louise, Lake Moraine

 


모레인 호수 주차장에는 다람쥐가 먹이를 구걸하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었다.

자동차 바퀴 사이로 돌아다니는 모습이 위태로워 보이긴 했지만…



요러고 서서 뭐 안 주나 지켜본다.

.

.

.

이제 다시 밴프쪽으로 돌아가는데, 아침에 달려온 Highway 93과는 다른 길인 Bow Valley Parkway로 가기로 한다.

같은 루트이긴 하지만 조금 더 조용하고 동물들과 자전거타는 사람들이 많아 제한속도가 낮다.



가다가 또 차들이 서 있기에 우리도 한켠에 차를 대고 봤더니 아기곰이 나무를 뛰어넘으며 놀고 있다.

(가운데 까만 덩어리.) 사람들이 모이자 두려운지 곧 윗쪽으로 올라가버려서 오래 보지는 못했다.

.

.

.

이 길로 간 이유 중 하나는 존스톤 협곡에 가보기 위한 것도 있었는데, 주말이라 그런지 주차장이 꽉 차서 차 세우는데 약간 애를 먹었다.

 



이런 협곡을 따라 난 산책로로 쭉 올라가면 폭포를 볼 수 있다.

꽤 괜찮은 산책로였지만 사람이 많고 다들 사진을 찍느라 좁은 길을 막곤 해서 조금 피곤했다.

.

.

.

오늘은 이 정도로 일정을 마무리하기로 하고, 밴프 시내에 잠깐 들러 상추를 사서 일치감치 캠핑장으로 돌아왔다. (캠핑장이 시내와 매우 가깝다.) 늦은 점심으로 삼겹살 남은 걸 구워 먹는데 날씨가 점점 궂어져서 바람이 엄청 불고 빗방울이 떨어진다. 그래서 장작불을 포기하고 텐트 안으로 들어가기로.



K씨가 바람이 잘 안 들어오도록 타프를 꼼꼼히 쳐서 비바람이 불어도 안락한 느낌을 가질 수 있었다.

 

음악도 듣고 K씨의 기타반주에 맞춰 노래도 부르고… 날씨가 궂어도 즐거웠던 저녁시간.

계란을 삶아서 딸기 저녁으로 주었는데, 그냥 고기를 줄 것을 계란이 잘 안 받는지 딸기가 좀 진 응가를 이틀간이나 해서 미안했다.



한참 놀다가 늦은 저녁으로 어묵탕을 끓여서 추위에 굳어진 몸을 풀었다.

국물 내기가 여의치 않아 어묵에 딸려온 인스턴트 수프를 사용해 좀 짰지만, 비바람 소리를 들으며 텐트 안에서 국물을 떠먹고 있으려니 이게 웬 호사.



비바람도 잦아들고, 밤 10시가 넘도록 여전히 환한 캠핑장을 소화도 시킬 겸 산책했다. 

대부분 캠핑카를 렌트해서 다니는 듯, 텐트 수보다 캠핑카 수가 훨씬 많다.

왼쪽 두 캠핑카 사이가 우리 텐트.



캠핑장에서 휜히 보이는 런들산.



딸기는 추워서인지 잘 걸으려들지 않는다.



산책을 마치고 씻고 잠자리로..

전기장판과 침낭 안에서 따뜻하게 자고 있는 딸기여사.

 

7 thoughts on “Canadian Rockies 캠핑 여행 – day 3.2, Johnston Canyon, Bow Valley Parkway, Banff

  1. 바람

    아웅..다람쥐 늠 귀여운걸요?
    똘망해뵈는기 왠지 어려보이궁.ㅋㅋ

    근데 텐트가 무쟈 큰데요?
    테이블도 넉넉히 드가구 높이도 디게 높아뵈구..
    딸기는 정말 따땃~하게도 주무시는군요.ㅎㅎ

    Reply
    1. 딸기맘

      다람쥐들이 사람들에게 자꾸 와서 먹을 걸 구걸하는데 과자 부스러기 같은게 몸에 안 좋을 것 같아 걱정이 되더라구요. 그래도 무지 귀엽죠?
      저 텐트는 6인용에 앞쪽 포치까지 달려서 저희 쓰기엔 좀 크긴 한데, 넓으니 활용하긴 좋더라구요. 비와도 걱정없구.. ㅎㅎ

      Reply
  2. 금봉네

    저게 텐트여요? 집이어요? 집에서 비바람 불면 참 거시기한데, 안락함을 느낄 수 있었다니~ ㅋㅋ
    비오고 바람부는 걸 고스란히 듣고 보면서, 느낄 수 있는 안락함이란 색다른 맛일듯… (부럽 부럽…)
    딸여사를 보니 저 이불속이 얼매나 포근한 지가 기냥 느껴집니다!!! ㅋ~

    Reply
    1. 딸기맘

      남편이 너무 큰 텐트를 샀다고 생각했는데 저런 공간이 있으니 모기가 있어도 비가 와도 별 걱정이 없어 참 좋긴 하더라구요.. ㅎㅎ 바로 옆으로 비가 후두둑 떨어지는데 느낌도 새롭고 ㅎㅎ (시골 처마밑 평상 마루가 이런 느낌일까요? ㅎㅎ)

      Reply
  3. 폴리맘

    ‘먹을거 없어요?’ 하는 다람쥐에 뻥터짐 ㅋㅋㅋㅋㅋㅋㅋ(저 공손한 손 어쩔꺼임 ㅋㅋㅋㅋㅋㅋㅋㅋ)
    딸맘님 다운입고 있는거 보니 정말 6월이 무색한…;;;;;
    빗속에서 기타치고 노래도 부르며 즐거운 시간이셨겠다능~~진정한 캠핑여행!!
    (폴빠가 요즘 어쿠스틱기타 사달라고 징징대는데 이거…사줘야되나..??)

    Reply
    1. 딸기맘

      오 기타 사드리셈 사드리셈.. K씨 요즘 기타 치면서 나름 즐기던데유. 나이가 들 수록 취미가 중요한 거 같애요. (그러고 보니 저나 잘해야 할텐데..;;)
      저 다람쥐 뭐 받으면 또 두 손으로 꼭 쥐고 냠냠 먹는데 귀엽긴 참 귀엽더이다 ㅎㅎ

      Reply
  4. Pingback: Canadian Rockies 캠핑 여행 – day 4, Banff – Canmore 25Km | 딸기네 집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